기사제목 술 많이 마시는 비만 여성, 대장 선종 가능성 2배 높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술 많이 마시는 비만 여성, 대장 선종 가능성 2배 높아

기사입력 2017.04.28 16: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 양선영 교수, 김영선 교수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비만이거나 음주를 상대적으로 많이 하는 여성의 경우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대장암의 씨앗인 선종의 발생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기존에도 체질량지수와 음주는 대장 선종의 위험요인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번 연구에서는 여성에서 그 경향이 더욱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 양선영 교수, 김영선 교수 연구팀은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에서 건강검진을 위해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는 수진자들 중 연구에 동의한 1,700여명에게 식품빈도설문지(FFQ)를 작성하게 하여 대장선종이 발견된 집단과 그렇지 않은 집단의 일반적 특성과 식생활을 비교분석하였다.

그 결과 여성 대상자 중 선종이 발견된 집단은 그렇지 않은 집단보다 비만 비율은 약 2배가량, 알코올 섭취량은 약 1.6배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선종이란 대장 용종의 일종이다. 대장 용종이란 대장 점막이 비정상적으로 자라 혹이 되어 장의 안쪽으로 돌출되어 있는 상태를 말하며, 크게 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 종양성 용종과 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없는 비종양성 용종으로 나뉜다. 선종은 시간이 지나면 암으로 진행할 가능성이 높은 종양성 용종으로, 대장암의 씨앗이라고 불리며 반드시 제거해야 한다.
 
선종의 발생 원인으로는 일반적으로 고령(50세 이상), 남성, 동물성지방의 과도한 섭취, 섬유질 섭취 부족, 칼슘이나 비타민 D의 부족, 굽거나 튀기는 조리방법, 운동부족, 유전적 요인 등이 꼽힌다.

이번 연구는 한국인의 지방, 단백질 및 총에너지 섭취가 대장암의 전단계인 선종발생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에 대해 분석하기 위해 시행되었다. 연구 결과 대장 선종 환자 집단이 선종이 발견되지 않은 집단보다 고령이었고 고지혈증과 당뇨의 빈도가 높았다.

여성의 경우 선종 환자 집단의 비만 비율은 22.5%였고 하루 평균 알코올 섭취량은 7.6g(맥주 약 210cc)인 반면 선종이 발견되지 않은 집단의 비만(BMI 25초과) 비율은 11.8%, 하루 평균 알코올 섭취량은 4.8g(맥주 약 130cc)으로 두 그룹 간 차이를 보였다.
 
대장 선종과 식생활과의 관련성에 대해 분석한 결과에서는 여성의 경우 콩, 두부 등의 식물성 단백질 섭취량이 많을수록 대장선종의 위험이 낮았으나 통계적으로 유의하지는 않았다.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소화기내과 양선영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에 비추어 볼 때 한국인의 대장 선종 발생에는 식이섭취 위험요인 보다는 비만,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흡연, 음주 등의 위험요인의 기여도가 더욱 높은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며 “대장암의 위험요인으로 흔히 알려진 붉은 육류의 섭취를 줄이고 식물성 단백질을 섭취하는 것 외에도 몸무게를 정상범위로 유지하고 금주와 금연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