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논산서 AI 의심 신고...산란계 90여만수 살처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논산서 AI 의심 신고...산란계 90여만수 살처분

충남 논산에서만 지난 1일에 이어 3월에만 두 번째 발생
기사입력 2017.03.20 08:4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지난 1일 발생한 논산시 은진면 토양리 소재 농가에서 AI 발생 당시 방역 모습 (사진제공=논산시)


[현대건강신문=김형준 기자] 충남 논산시의 대형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AI 의심 신고가 접수돼 살처분에 나섰다.

충남도는 지난 19일 산란계 90여만 마리를 키우는 대형 산란계 농장에서 일부 닭이 폐사했다는 신고가 접수해 간이검사를 실시한 결과, AI 양성 반응이 나타나 예방 차원에서 산란계 전체에 대한 살처분에 나섰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에 AI가 발생한 농장으로부터 3km 이내에 19개 농가가 26여만수의 닭을 키우고 있고, 10km까지 확대할 경우, 136농가에서 260여만수가 사육되고 있어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충남 논산에서는 지난 1일에도 은진명 토양리의 한 토종닭 농장에서 AI가 발생해 농가 주변 3km 이내 3개 농장의 가금류들을 살처분한 바 있다.

고병원성 여부는 오는 21일 확진될 예정이며 방역당국은 주변 3km 내 농장 19곳에 대한 예찰과 소독을 강화하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