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암 환자 보장 신화’ 박근혜 정부와 함께 무너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암 환자 보장 신화’ 박근혜 정부와 함께 무너져

국회예산정책처 조사 결과 암질환 보장율 1.5% 감소
기사입력 2017.03.17 09:4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세로_사진.gif▲ 한국신장암환우회 백진영 대표는 “1차, 2차 치료제를 사용해도 낫지 않는 일부 암 환자들은 비급여인 3차 치료제를 써야하는데 보통 4백만원에서 1천만 원까지 치료비가 든다”며 “약이 효과가 있다면 치료를 지속할 수 있도록 국가가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암 환자 “비싼 항암제 부담으로 치료 포기 환자 여전”

암치료 의사 “적금 깨고 집 팔아 치료받은 환자 있어”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박근혜 정부는 ‘4대 중증질환에 대한 보장성 강화’를 보건의료 핵심 정책으로 정하고 임기 중에 이를 위해 노력했지만 비싼 항암치료제로 인해 암환자의 경제적 부담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0일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된 이후 암 환자들과 암을 치료하는 전문의들을 중심으로 이런 현실을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한국암치료보장성확대협력단(이하 협력단)이 ‘한국 암치료 보장성의 현주소’라는 백서를 발간하며 암 환자를 대상으로 ‘암환자 인식 및 현황 조사’를 실시한 결과 4대 중증질환 보장성 강화 등으로 암 치료 환경이 나아졌음에도 암 환자들은 여전히 치료비로 인한 ‘경제적’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일부 환자들은 치료를 위해 과도한 부채에 시달려 ‘메디컬푸어(Medicla Poor)’로 전락하거나 스스로 치료 기회를 포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대 중증질환 보장 강화 정책으로 암 환자들의 경제적 부담이 줄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고 있는데 일부 암 환자의 부담은 여전히 줄지 않았을까?

이유는 ‘효과 좋은 비싼 항암제’의 등장이다. 암 치료 전문의나 암 환자들은 ‘비싼 항암제’가 원인이라는데 이견을 보이지 않는다.

1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암환자 메디컬푸어 어떻게 막을 것인가’를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서 서울아산병원 종양외과 정경해 교수는 "4대 중증질환 강화 발표 이후 환자들의 부담이 줄 것으로 기대했지만 비싼 항암제로 인해 실질적인 암보장율은 감소했다“고 지적했다.

국회예산정책처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 평가’ 보고서를 보면 암질환 보장율은 2012년 74.1%에서 2014년 72.6%로 1.5% 감소했다.

정 교수는 자신이 진료한 환자의 사례를 들며 암 환자의 경제적 부담이 상상 이상으로 크다고 밝혔다.

정 교수가 치료한 유방암 환자는 유방에서 진물이 날 정도로 상태가 심각했지만 표적치료제 2가지를 사용해 치료하며 지금은 운동을 할 정도로 회복됐다.

이 환자는 유방암 치료에 성공했지만 치료비 1억8천만 원을 감당하기 위해 적금을 깨고 집을 팔아야 했다.

정 교수는 “약 값이 비싸면 치료가 시작하기 전에 환자에게 ‘괜찮으시겠냐’고 묻는다”며 “협력단 조사 결과 암환자들이 겪는 어려움 중 37%가 경제적 부담이었다”고 말했다.

환자들도 암 치료비로 인한 부담이 줄지 않았다는 전문의 의견에 공감했다.


가로_사진.gif▲ 1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암환자 메디컬푸어 어떻게 막을 것인가’를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서 서울아산병원 종양외과 정경해 교수는 "4대 중증질환 강화 발표 이후 환자들의 부담이 줄 것으로 기대했지만 비싼 항암제로 인해 실질적인 암보장율은 감소했다“고 지적했다.
 

한국다발성골수종환우회 백민환 회장은 “두 아이의 아빠인 30대 중반 남성도 비급여인 2차 항암제를 사용하던 중 약값 부담에 치료를 더 받지 못하고 숨졌다”며 “이 남성이 숨진 뒤 7개월이 지나 이 약제가 보험에 포함돼, 5, 6개월만 더 치료받았으면 살 수 있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 안타까웠다”고 사연을 소개했다.

백 회장은 “국가암통계를 보면 전 국민의 1/3이 암에 걸릴 수 있음에도 암 환자 중 70만명이 메디컬 푸어로 전락하는 이유가 비급여 항암신약 비용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한국신장암환우회 백진영 대표는 “오늘 하루 만이라도 신장암 환자의 입장에서 생각해보자”며 참석자들이 암 환자의 치료 현실에 공감하기를 부탁했다.

백진영 대표는 “1차, 2차 치료제를 사용해도 낫지 않는 일부 암 환자들은 비급여인 3차 치료제를 써야하는데 보통 4백만원에서 1천만 원까지 치료비가 든다”며 “약이 효과가 있다면 치료를 지속할 수 있도록 국가가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암치료 중인 환자들이 참석했다고 밝힌 백 대표는 일일이 암 환자나 보호자들을 소개하며 “요즘은 암치료제가 좋아져 항암 치료제 복용 중 머리가 빠지는 부작용은 줄었다”며 “이들이 치료제를 제 때 먹으면 정상 생활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말했다.

‘4대 중증질환 보장성 강화’를 위한 제도 마련 업무를 2013년 맡았다고 밝힌 보건복지부 보험약제과장 곽명섭 과장은 “가장 큰 원인은 건강보험 재정이 한정돼 있다는 것”이라며 “항암 약제의 경우 하나하나가 금액이 커 보험 목록에 포함시키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밝혔다.

곽 과장은 “2017년이면 이 문제가 해소될 것으로 봤는데 앞으로도 암 중심으로 보장성 강화 정책은 계속돼야 한다”면서 “여전히 많은 한계가 있어 죄송하고 아쉽다”고 말했다.

토론회를 주관한 협력단 임영혁 대표(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는 “환자 중심의 암 보장성 강화를 위한 실효성 있는 정책과 제도가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