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봄철 심장건강 위협하는 ‘미세먼지 주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봄철 심장건강 위협하는 ‘미세먼지 주의’

초미세먼지 장기 노출 시 심장질환 사망률 30~80% 증가
기사입력 2017.03.13 10:3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미세먼지라고 하면 호흡기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호흡기로 들어온 초미세먼지가 혈관에 침투, 장기간 노출되면 허혈성 심질환과 심부전으로 인한 사망률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심혈관계 만성질환자의 경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현대건강신문=김형준 기자] 벌써부터 남쪽에서는 꽃소식이 들려오면서 나들이 들어났다. 하지만, 봄과 함께 찾아오는 불청객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는 면역력을 떨어뜨려 노약자들의 건강을 위협한다.

흔히 미세먼지라고 하면 호흡기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호흡기로 들어온 초미세먼지가 혈관에 침투, 장기간 노출되면 허혈성 심질환과 심부전으로 인한 사망률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심혈관계 만성질환자의 경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 순환기내과 최규영 과장은 “미세먼지농도가 높은 만큼 호흡기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는 물론 심혈관질환 환자의 경우도 미세먼지 예방관리에 유의해야 한다.”라며 “특히 당뇨나 비만 등을 동반한 분이나 고령인 경우 위험도가 더 높아지기 때문에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미세먼지, 호흡기질환뿐 아니라 심장질환에도 치명적인 타격

미세먼지로 인한 질환 중 호흡기질환에 대한 인지도는 높지만, 심혈관질환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부각되지 않는 편이다. 그러나 연구결과에 따르면 미세먼지에 단기간, 장기간 노출될 경우 작게는 질환 발병부터 크게는 사망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
 
미세먼지의 경우 호흡기를 통해 혈관으로 침투하게 되는데, 이 때 혈관에 손상을 주면서 협심증이나 뇌졸중을 일으키고, 미세먼지로 인해 호흡이 곤란해져 심혈관 질환에 악영향을 준다. 지난 2014년 질병관리본부의 ‘미세먼지/황사 건강피해 예방 및 관리 권고지침 개발연구’에 따르면 초미세먼지(지름 2.5㎛ 이하)에 장기간 노출될 경우 심근경색을 비롯한 허혈성 심질환의 사망률은 약 30~80%, 심부전의 경우 약 30~40% 정도 증가한다고 밝혀졌다.
 
또한 이미 심장질환을 앓는 이들의 경우 이러한 미세먼지의 영향을 더 크게 받게 된다. 초미세먼지가 10μg/m³ 높은 환경에 24시간 이내의 단기간 노출되어도 일반 심혈관질환 사망률의 상대위험도 또한 0.4~1.0% 증가하게 되는데, 특히 당뇨나 비만 등이 동반되었거나 고령인 경우 이러한 경향이 더욱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 많은 환경 최대한 피하고 마스크 착용 등 적절한 조치 취해야

미세먼지로부터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우선 미세먼지가 많은 환경을 최대한 피할 필요가 있다. 특히 가을을 맞아 야외활동을 즐기는 이들이 많은데, 그 전에 대기환경정보 홈페이지나 대기오염 관련 애플리케이션을 활용, 미세먼지 상황을 파악하고 ‘나쁨’ 예보가 발령되면 실외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부득이하게 야외활동을 하게 될 경우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의약외품으로 허가 받은 ‘보건용 마스크’가 도움이 될 수 있다. 보건용 마스크의 경우 미세입자 여과율에 따라 ‘KF80’과 ‘KF94’ 등급으로 구분되며, 각각 미세입자를 80%, 94% 이상 걸러낼 수 있다. 다만 일반적인 마스크의 경우 효과를 기대할 수 없으며, 심혈관질환 환자의 경우 호흡곤란으로 인해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고려해 의사와 사전 상담 후 착용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좋다.
 
H+양지병원 순환기내과 최규영 과장은 “환절기가 깊어질수록 미세먼지는 물론 기온 또한 크게 변화하는 등 심혈관질환의 위험도가 높아질 것으로 우려된다.”며 “특히 노약자나 환자들의 경우 이러한 환경변화에 민감하게 영향을 받는 만큼 몸 상태가 급변할 시 주저 없이 병원을 방문, 정밀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