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비만한 여성, 담배 끊으면 살찔까봐 금연시도 안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비만한 여성, 담배 끊으면 살찔까봐 금연시도 안해

비만 여성의 금연계획 세우는 비율, 정상 체중 여성의 절반
기사입력 2017.01.23 18:5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비만한 흡연 여성의 최근 1년간 금연시도율이 정상 체중 흡연 여성의 50% 수준인 것으로 밝혀졌다. 여성 흡연자의 금연 후 체중 증가에 대한 우려가 금연시도와 성공적인 금연을 막는 요인 중 하나임이 입증된 셈이다.

2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소개한 청주 효성병원 가정의학과 장영근 과장팀의 연구결과 이같이 밝혀졌다.

장 과장팀은 2010∼2013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토대로 19세 이상 성인 여성 흡연자 554명의 비만과 금연 결심의 상관성을 분석했다.

이 연구에서 전신비만 여성의 최근 1년간 금연시도율(24시간 이상 금연 실행)은 25.2%로 전신비만이 아닌 여성(33.4%)보다 낮았다. 복부비만 여성의 금연시도율(32.2%)도 복부비만이 아닌 여성의 금연시도율(42.5%)보다 낮은 것은 마찬가지였다. 

연구팀은 자신의 체중(㎏)을 키(m로 환산)의 제곱으로 나눈 값인 체질량지수(BMI)가 25 이상이면 전신비만, 복부둘레가 80㎝ 이상이면 복부비만으로 분류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비만하지 않은 여성은 비만한 여성에 비해 최근 1년간 금연을 시도한 경우가 1.8배 많았다”며“비만하지 않은 여성이 금연계획을 세운 경우가 비만한 여성보다 두 배 많았다”고 설명했다.

‘한 달 내 금연계획을 세우겠다’고 밝힌 비율은 젊은 연령층 여성에서 53.7%로, 노년층(8.5%)이나 중장년층(37.7%)보다 높았다. 평소 꾸준히 운동하는 여성이 최근 1년간 금연시도율은 20.8%로, 운동을 멀리 하는 여성(12.8%)보다 두 배 가량 많았다”고 지적했다.

대사증후군을 진단을 받은 여성의 금연시도율은 22.2%로 오히려 대사증후군이 없는 여성의 금연시도율(32.3%)보다 낮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여성의 흡연 동기는 스트레스 완화와 흡연의 즐거움 외에 체중 조절과도 관계가 있다”며 “ 체중 조절을 위해 흡연을 하거나 금연을 주저하는 경우가 남성보다 두 배 가량 많다는 연구결과도 제시됐다”고 소개했다.

한편 금연 후 체중 증가 정도는 인종에 따라 차이가 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일본의 연구에선 금연 후 체중·허리둘레의 변동이 상대적으로 더 적은 것으로 제시됐다.

장기간의 흡연을 중단하면 일시적으로 식욕·체중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는 나와 있다. 담배를 피우면 식욕과 연관된 호르몬인 렙틴·그렐린의 농도 변화로 식욕이 떨어지는 데 금연 후엔 이런 식욕 저하가 일어나지 않아 체중이 늘어난다는 가설도 나왔다.

담배의 니코틴이 에너지 소비를 촉진시키는 방향으로 대사과정을 바꾸는 것과 연관이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흡연 여성이 기름진 음식을 더 자주 원하고 흡연을 갈망할수록 고탄수화물·고지방식을 갈망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