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겨울 찬 공기로 응급실 내원 1월부터 급증, 고령 천식주의해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겨울 찬 공기로 응급실 내원 1월부터 급증, 고령 천식주의해야

영하 날씨에 외출시 마스크 착용, 미세먼지 심한 날 외출 삼가야
기사입력 2017.01.14 10:2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고령자의 경우 기관지 등의 기능이 떨어지면서 천식에 더욱 취약해지는데, 찬 공기와 건조한 날씨가 계속되는 겨울철엔 감기나 독감으로 인해 천식 등이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
 

[현대건강신문=김형준 기자] 겨울철 찬 공기로 천식이 악화되어 응급실에 내원하는 고령 환자가 1월부터 증가하므로 고령환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보건복지부와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가 지난 2011년~2015년 5년간의 응급의료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천식으로 인해 응급실에 내원한 60세 이상 고령 환자가 1월부터 3월까지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입원율 및 사망률도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 동안 연평균 21,697명의 천식환자가 응급실에 방문하였고, 특히 9월과 10월 등 가을철에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60세 이상 고령 환자는 2월, 1월 등 추운 겨울에 높게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고령자의 경우 기관지 등의 기능이 떨어지면서 천식에 더욱 취약해지는데, 찬 공기와 건조한 날씨가 계속되는 겨울철엔 감기나 독감으로 인해 천식 등이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

응급실에서 진료 받은 천식 고령 환자의 62.3%가 입원을 하여, 다른 연령군과 비교하여 두 배 이상의 입원율을 보였으며, 입원환자의 18.3%는 중환자실에 입원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또한 고령 천식 환자 0.5%는 병원에 도착 전 사망하거나 응급실내에서 사망한 것으로 나타나, 다른 연령 군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고령환자가 응급실에 내원하여 호소한 주 증상으로는 ▲호흡장애(66.9%) ▲기침(5.2%) ▲발열(3.4%) ▲가슴통증(1.7%) ▲전신쇠약(1.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고령자의 경우 증상을 가볍게 여기거나 천식에 의한 증상을 구별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아 진단율이 낮게 나타난다. 천식의 유사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빠른 검사를 통해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주요 천식 증상은 ▲갑자기 숨쉬기가 어려운 경우 ▲호흡할 때 ‘쌕쌕’ 혹은 ‘휘이~휘이~’하는 휘파람 소리가 나는 경우 ▲기침이 시작되면 그칠 줄 모르고 계속 나오는 경우 ▲가슴이 답답하거나 조이는 느낌이 있는 경우 ▲가래의 양이 증가 등이다.

국립중앙의료원 윤순영 응급의학 전문의는 겨울철 노인 천식과 관련해 “천식이 있는 고령 환자는 합병증 예방을 위해 독감 예방백신을 매해 접종해야 하고, 가능하면 추운 날씨에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다”고 설명하였다.

만약 외출을 해야 할 경우 실내에서의 간단한 준비 운동을 통해 바깥 공기에 갑자기 노출되었을 때의 위험을 감소시키고, 따뜻하고 습한 공기를 코로 호흡할 수 있도록 마스크나 스카프를 착용해야 한다.

항상 천식 약을 휴대하고, 가벼운 감기에 걸린 경우라도 병원을 방문하여 천식이 악화되거나 합병증이 발생하지 않도록 치료해야 한다고 당부하였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