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건강포토] 최순실게이트로 타격 입어도 원격의료 밀어붙인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건강포토] 최순실게이트로 타격 입어도 원격의료 밀어붙인다

정부·여당, ICT기반 보건의료기술 토론회서 원격의료 제도화 추진 필요성 강조
기사입력 2016.10.31 14:5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세로확장_사진.gif▲ 31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ICT기반 보건의료기술, 정책·제도적 현안과 미래 전망 토론회’에 참석한 박근혜 정부 실세로 불리는 최경환 의원(가운데)은 “지식경제부 장관 시절 원격의료를 추진했지만 동네의원의 반대로 어려웠다"며 ”지금은 동네의원에서도 크게 반대하지 않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최 의원이 축사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이 보건복지부 권덕철 보건의료정책실장.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최순실 게이트로 치명적인 타격을 입어 정상적인 국정 운영이 어렵다는 지적이 이어지는 가운데 박근혜 정부가 여전히 원격의료를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31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ICT(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Technologies)기반 보건의료기술, 정책·제도적 현안과 미래 전망 토론회’에 참석한 박근혜 정부 실세로 불리는 최경환 의원(전 경제부총리)은 “지식경제부 장관 시절 원격의료를 추진했지만 동네의원의 반대로 어려웠다"며 ”지금은 동네의원에서도 크게 반대하지 않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원격의료가 의료민영화로 이어질 것이라는 시민단체들의 반발을 고려한 듯 최 의원은 “솔직히 의료민영화와 원격진료는 무관하다”며 “우리보다 (ICT산업을) 늦게 시작한 나라가 앞장서 그런 문제를 해결하고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축사를 위해 정진엽 장관을 대신해 참석한 권덕철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앞서 진행한 시범사업을 통해 원격의료의 안전성을 확인했다”며 “지역사회의 의료전달체계가 붕괴할 것이란 우려가 있는데 (원격의료시스템은) 동네의원 중심”이라고 말했다.

토론회를 주최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강석진 의원은 “우리나라는 고령화에 접어들었지만 오지 농어촌 노인들, 장애인들이 편리하게 필수적인 전문 의료서비스를 받도록 ICT를 활용한 의료서비스의 도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