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2(금)
 
가로_사진.gif▲ 가습기살균제로 아이를 잃은 김이나(가명)씨는 “여기(토론회)에 온 이유는 이런 사건이 재발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 였는데 지금은 온 것을 후회하고 있다”며 “정부, 국회, 법원을 다 찾아봤지만 (가습기살균제 문제를) 제대로 대처하는 곳은 한 곳도 없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가로_사진2.gif▲ 토론회를 마친 뒤 일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은 이 정책관에서 ‘신속한 지원’을 요구하는 발언을 이어가는 중 한 피해자가 “어떻게 50억이란 (옥시의) 지원금이 있었음에도 사용하지 않을 수 있냐”는 항의를 받았다. 몇 몇 피해자들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나라도 자살을 해야 들어줄 것이냐”고 극단적인 발언으로 항의했다.
 

환경부 정책관 “정부로서 다른 대책 없어”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어떻게 피해자 구제 예산이 있는데 그것을 사용할 수 없나(가습기살균제 피해자)”
 
“현재 특별한 대책이 없다(환경부 정책관)”
 
국회 가습기살균제 특별위원회(이하 가습기특위) 소속 야당 의원들이 3차례에 걸쳐 개최한 ‘가습기살균제 재발방지 제도개선 대책 마련 토론회’가 2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렸다.
 
마지막 토론회를 찾았던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와 그 가족들은 정부의 무관심과 국회의 무대책을 강하게 성토하며 피해자 구제와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 마련에 나설 것을 강하게 주문했다.
 
가습기살균제로 아이를 잃은 김이나(가명)씨는 “여기(토론회)에 온 이유는 이런 사건이 재발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 였는데 지금은 온 것을 후회하고 있다”며 “정부, 국회, 법원을 다 찾아봤지만 (가습기살균제 문제를) 제대로 대처하는 곳은 한 곳도 없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김 씨는 “징벌적 손해배상제를 만드는 것이 재발 방지를 위해 중요하다고 말하는데 우리나라에는 화학약품, 독성물질을 연구할 기관도 없는 상태에서 이런 시설부터 갖추는 것이 선행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가습기살균제로 아이의 폐가 심하게 망가진 김선하(가명)은 “상한이 있는 징벌법은 사법(死法)이 될 가능성이 높아 하한을 규정한 징벌법으로 제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비로 폐이식을 한 김숙이(가명)씨는 환경부의 늑장 대처에 강하게 분통을 터트리며 “제발 치료가 필요한 피해자들이 병원에 갈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말했다.
 
지난달 26일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조경규 환경부장관은 “피해자들의 고통을 덜기 위해 신속하게 조사 판정을 내리고 최대한 지원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김 씨는 “환경부 장관 면담시 3, 4장의 편지를 전달했다”며 “(장관이) 편지에 담은 내용을 최우선 해서 처리하겠다고 했지만 아직도 시행되지 않아 다시 일어섰다”고 말했다.
 
편지에는 ‘손해배상은 2차적 문제로 병원에 가야하는데 돈이 없어 못가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들에 대한 긴급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김 씨는 “등급이 왜 중요한지 알 수 없다”며 “환경부는 피해자들을 찾아서 급한 사람부터 병원에 갈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 최예용 소장도 “우선적으로 CMIT MIT 등 4가지 살인물질을 생활용품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해야 한다”며 “그리고 폐 이식을 앞두고 있는 사람을 지원해 살리는 일은 긴급하게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3등급 판정을 받아 자비로 폐 이식을 받은 김 씨는 서울서 폐 이식을 받은 뒤 지금도 매주 한 번씩 밀양에서 서울로 올라와 거부 반응 검사 등 후속 치료를 받고 있다.
 
김 씨는 “주변에서는 제가 정부 지원을 받아 치료를 받는 것으로 아는데 자비로 폐 이식을 하고 지금도 자부담으로 서울 밀양을 오가며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김 씨는 폐 이식 중 겪은 황당한 경험을 털어놨다. 김 씨가 서울에서 폐이식을 받기 위해 병원에 입원해 있는 도중 환경부로부터 ‘오늘 4시까지 진료를 받으라’는 내용의 문자를 받았다.
 
김 씨는 “집이 밀양인데 아침에 문자를 보내 오후 4시까지 진료를 받으라는게 말이 되나”며 “내가 폐이식을 받는지 사정을 전혀 모르는게 분명했다”고 말했다.
 
지난달 24일 가습기살균제 3단계 피해자인 김연숙씨(여 41)가 사망하는 모습을 본 김 씨는 “시급한 환자 치료를 위해 (환경부의 답변을) 도저히 기다릴 수 없다”며 “아직까지 (환경부는) 아무런 말이 없다”며 토론회에 참석한 이호중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관의 답변을 요구했다.
 
이호중 정책관은 “어려움에 처한 분들이 많은 것은 알지만 특별히 드릴 말씀은 없고 현재 정부로서 대른 대책이 없다”는 답변을 내놨다.
 
토론회를 마친 뒤 일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은 이 정책관에서 ‘신속한 지원’을 요구하는 발언을 이어가는 중 한 피해자가 “어떻게 50억이란 (옥시의) 지원금이 있었음에도 사용하지 않을 수 있냐”는 항의를 받았다.
 
몇 몇 피해자들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나라도 자살을 해야 들어줄 것이냐”고 극단적인 발언으로 항의했다.

한편 국회 가습기특위 위원장을 맡았던 우원식 의원은 “3차례의 토론회를 마무리하는 의미로 기금안, 법안을 다음주까지 마무리하려고 한다”며 “홍익표 간사 등 야당 특위원들과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만나 가습기 특위 연장의 필요성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7046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살려달라”...‘무책임한’ 환경부 “특별한 대책 없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