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건강포토] 가습기살균제 CMIT·MIT 생활용품서 영구퇴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건강포토] 가습기살균제 CMIT·MIT 생활용품서 영구퇴출

기사입력 2016.10.07 13:3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세로확장_사진.gif▲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이정미 의원(정의당)은 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들 기업은 본 의원실에 공문을 보내 ‘관련 법규와 상관없이 소비자들의 두려움을 해소하는 차원에서 CMIT·MIT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며 “가습기살균제 재난을 교훈 삼아, 아모레퍼시픽, 애경, 코리아나화장품과 같이 모든 생활제품에서 CMIT·MIT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영구퇴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아모레퍼스픽, 애경, 코리아나화장품이 생산하는 제품에는 어떤 형태이건 CMIT·MIT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이정미 의원(정의당)은 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들 기업은 본 의원실에 공문을 보내 ‘관련 법규와 상관없이 소비자들의 두려움을 해소하는 차원에서 CMIT·MIT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며 “가습기살균제 재난을 교훈 삼아, 아모레퍼시픽, 애경, 코리아나화장품과 같이 모든 생활제품에서 CMIT·MIT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영구퇴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CMIT·MIT를 원료를 사용하는 약 600개 업체들이 어떤 제품을 생산하는지 조사하는 과정에서, 코리아나화장품이 뷰티샵에 전용납품하고 있는 고급 마스크팩에 CMIT·MIT가 사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그러나 식약처는 CMIT·MIT가 마스크팩에 사용되고 있다는 사실조차 모르고 있다”고 허술한 관리를 지적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