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젊은이 건강 ‘옛말’...2,30대 3명중 1명 심뇌혈관질환 의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젊은이 건강 ‘옛말’...2,30대 3명중 1명 심뇌혈관질환 의심

전혜숙 의원, “2,30대 약 894만 건강검진 사각지대”
기사입력 2016.10.03 10: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헤드라인 copy.jpg▲ 건강검진 수검자 유병률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2,30대 건강검진 수검자 370만 3,876명 중 34.9%(129만 3,562명)가 1차검진에서 심뇌혈관 질환이 의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혈당체크를 하고 있는 젊은이.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혜숙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입수한 건강검진 수검자 유병률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2,30대 건강검진 수검자 370만 3,876명 중 34.9%(129만 3,562명)가 1차검진에서 심뇌혈관 질환이 의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2차 검진에서는 2,30대의 고혈압 유병률은 52.7%로 2명 중 1명 꼴로 의심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당뇨병 질환은 43.7%가 의심환자로 나타났다.
 
특히 2,30대 고혈압 유병률(52.7%)이 전체 51.4%보다 0.7%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2014년 이전까지에 비해 처음으로 역전된 결과를 보여주고 있어서 2,30대에게 심뇌혈관질환 대책이 필요하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
 
건강검진 제도는 1988년 직장피부양자를 대상으로 성인병 검진사업으로 도입하면서, 성인병 유병률이 급격히 증가하는 40세를 시작연령으로 하였고, 세대원도 동일한 연령기준을 적용하게 되었다. 

이후 지역가입자로 확대되고, 영유아 건강검진, 취학기 건강검진, 40세와 66세가 되는 해의 생애전환기 건강검진 등 다양한 근거법령을 근거로 확대되어 왔다.
 
그러나, 건강보험공단은 그동안 ‘국가건강검진은 목표질환을 고혈압과 당뇨병 등 심뇌혈관질환을 목표로 하고 있어, 19~39세 연령은 비용효과성이 낮다’고 판단해 왔다. 

그 결과, 직장에 다니지 않거나 세대주가 아닌 19세 이상 39세 이하에 해당하는 사람은, 건강검진 대상자가 될 수 없게 되어 있다.
 
전 의원의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2,30대 내국인수가 약 1,381만 명이고 건강검진 수검자 추정치가 약 487만 명인 점을 감안하면, 약 894만 명이 국가 건강검진 대상자에서 제외된다고 보았다. 

여기에는 주로 대학생, 취업준비자, 전업주부, 자영업자 등이 해당된다는 것이다. 

최근 결핵이 유행하고 있는데, 2,30대의 결핵 감염률이 적지 않다. 대한결핵협회의 통계에 따르면, 2015년 전체 결핵감염자 4만 847명 중, 20대가 4,201명(10.3%), 30대가 4,352명(10.7%)를 차지하고 있다.

전혜숙 의원은 “젊으니까 건강하다는 말은 옛말이 되었다. 삼포세대․오포세대를 넘어, 꿈과 희망을 잃은 7포세대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청년고통이 심각하다”며 “청년들이 ‘건강’마저 잃지 않도록 나라가 앞서서 건강검진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등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