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심폐소생 생존율 지역 차 너무 크다...서울 9% 전북은 2%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심폐소생 생존율 지역 차 너무 크다...서울 9% 전북은 2%

심정지환자 생존율, 병원 전단계 중요, 일반인 CPR·제세동기 사용 교육 확대해야
기사입력 2016.08.27 10:3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응급실.gif▲ 우리나라 심폐소생에 의한 환자 생존율의 지역별 격차가 너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경우 선진국과 비슷한 9%대에 이르지만, 전북지역의 경우 2%대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이에 심폐소생 생존율을 평준화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우리나라 심폐소생에 의한 환자 생존율의 지역별 격차가 너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경우 선진국과 비슷한 9%대에 이르지만, 전북지역의 경우 2%대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이에 심폐소생 생존율을 평준화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지난 24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제4차 아시아 응급의료학술대회(EMS ASIA 2016)’에서 가장 주목 받았던 주제 중 하나가 심폐소생 환자의 생존율이었다. 세계 각국에서 모인 응급의료 전문의들은 병원 전단계 응급의료를 통한 생존율 향상에 주목한 것이다.

전세계적인 응급의료 심폐소생술연구(ROC) 공동 연구 책임자인 헨리 왕 교수(알라바마의대 응급의학과)는 소생분야에서 가장 큰 단체인 ROC에 대해 소개하고, ROC의 연구가 아시아에 좀 더 좋은 영향을 미쳐 발전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의 심정지환자의 심폐소생술에 따른 생존율이 평균 8.8%”라며 “5% 수준인 한국의 심폐소생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정부와 지역, 병원, 지역민들이 유기적으로 움직일 수 있는 시스템이 필요하다. 무엇보다 일반인에 대한 심폐소생술 교육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이번 대회 조직위원장을 맡은 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 신상도 교수는 “2006년 우리나라 평균 심폐소생 생존율은 1.8%였으나 10년이 지난 현재 5%에 달할 만큼 높아졌다”며 “특히 서울의 경우 최대 9%까지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문제는 지역별 편차가 너무 크다는 것. 의료취약지역으로 꼽히는 전북지역의 경우 아직도 2%에 불과해 지역편차를 해소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와 관련해 이재백 조직위원회 감사(전북대의대 응급의학과 교수)는 “지역별 편차를 줄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의료진 확보와 함께 일반인에 대한 심폐소생술 교육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심정지환자의 경우 얼마나 빨리 제대로 대처하느냐에 따라 생존율은 물론 회복 이후 환자상태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신상도 교수는 “서울에서 매년 5천명의 심장마비 환자가 발생한다. 서울지역 데이터를 보면 곧바로 심장제세동기를 사용한 경우 70%가 완전 살아났으며 예후도 매우 좋았다”며 “하지만 제세동기 사용률이 낮아 이에 대한 홍보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