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수면시간 짧은 근로자 대사증후군 위험 1.6배 높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수면시간 짧은 근로자 대사증후군 위험 1.6배 높아

하루 6시간 이하 자는 근로자, 4명 중 1명이 대사증후군 환자
기사입력 2016.07.07 08:3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1.gif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수면 시간이 짧은 근로자의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이 충분히 잔 사람보다 2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6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강원대 춘천캠퍼스 간호학과 박현주 교수가 보건복지부가 주관한 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원자료를 토대로 해 성인 근로자 1579명(남 799명, 여 780명)의 수면시간 등과 대사증후군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는 한국직업건강간호학회의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대사증후군은 복부비만·고혈압·고혈당·낮은 고밀도지단백(HDL) 콜레스테롤·높은 중성지방 중 세 가지 이상의 위험인자가 한꺼번에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방치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어 ‘죽음을 부르는 5중주’로 불린다.

박 교수는 교대 근무 여부 등 근로 형태와 수면 시간을 함께 고려해 대사증후군 위험도를 평가했다.

6시간 이하 짧은 수면을 취하는 사람의 대사증후군 유병률은 24.4%였다. 8시간 이상 충분히 자는 사람(15%)에 비해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이 1.6배 높은 셈이다. 교대근무·주간 근무 등 근무 형태에 따른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 차이는 드러나지 않았다.

교대 근무가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추적한 기존 연구에선 대부분 교대 근무자의 대사증후군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를 통해 교대근무자의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이 높은 것은 수면 부족 탓임이 밝혀진 셈이다.

박 교수는 “대사증후군 위험에서 벗어나려면 수면 시간을 하루 6시간 이상 확보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미국수면재단(NSF)은 하루 적정 수면시간으로 7∼9시간을 권장하고 있다. 한국인의 평균 수면 시간은 6.3시간에 불과하다.

한편 이번 연구에선 남성의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이 2배가량 더 높게 나타났다.

박 교수는 “대사증후군 위험 요인인 남성의 비만·고지혈증·고혈압 유병률이 여성보다 더 높기 때문”이며 “비만·고지혈증·고혈압은 대사증후군의 위험요인”이라고 풀이했다. 대사증후군 위험은 나이가 들수록 높아졌다. 40세 미만 근로자의 대사증후군 유병률을 1로 봤을 때 40대는 1.8, 50대는 1.9, 60세 이상은 3.6이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현대건강신문 (http://www.hnews.kr| 발행일 : 1995년 6월 2
우)02577   서울시 동대문구 무학로 44길 4-9 101호
대표전화 : 02-2242-0757 / 광고문의 : 02-2243-7997 |  health@hnews.kr
Copyright ⓒ 1995 hnews.kr All right reserved.
현대건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