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4800종 화학물질 든 담배, 중독성 알려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4800종 화학물질 든 담배, 중독성 알려야"

건보공단, 담배소송 변론 앞두고 시민단체와 공동 금연캠페인 펼쳐
기사입력 2016.03.04 08:5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조정.gif▲ 국민건강보험공단은 한국부인회, 소비자공익네트워크, 한국소비자연맹, 한국 YWCA연합회,한국여성소비자연합 등 소비자․시민단체와 공동으로 3일 오후 서울 명동성당 앞에서 금연캠페인을 펼쳤다.
 

[현대건강신문] 국민건강보험공단은 한국부인회, 소비자공익네트워크, 한국소비자연맹, 한국 YWCA연합회,한국여성소비자연합 등 소비자․시민단체와 공동으로 3일 오후 서울 명동성당 앞에서 금연캠페인을 펼쳤다.

이번 캠페인은 건보공단에서 제기한 담배소송 7차 변론일인 4일을 앞두고 담배소송에 대한 지지와 금연 분위기 확산을 위하여 소비자․시민 단체 회원 등 40여명이 참가했다.

국민들에게 담배의 해악과 함께 공단이 빅데이터를 통해 객관적으로 입증한 흡연폐해 등을 알리고 이에 대한 담배회사의 사회적 책임을 촉구하였다.  

한국부인회 총본부 조태임 회장은 “여성과 청소년의 흡연율이 늘고 있고, 직․간접흡연 외에 제3의 흡연 또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으며, 담배에는 화학물질4,800여종, 발암물질이 69종 함유되어 있어 흡연자의 암 발병률이 최대 6.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담배의 유해성과 중독성을 알리고자 캠페인에 나섰다”고 밝혔다.

한국소비자연맹 정지연 사무총장은 “담배소송에 이어 정부의 담뱃값 인상과 금연치료 지원사업 확대 등 금연대책이 이어지고 있으며, 건보공단의 흡연폐해에 대한 대국민 홍보와 금연분위기 확산 노력 등으로 지난해 질병관리본부에 ‘국가흡연폐해실험실’을 설립하여 정부차원의 연구 계기를 마련하여 매우 다행스럽다”고 말했다. 

건보공단 박경순 징수상임이사는 “지난 24일 공단에서 대한의사협회 등 6개 의약단체와 대한금연학회를 포함한 8개 전문학회 전문가들로 구성된 ‘범국민 흡연폐해 대책단’을 발족하여 앞으로 담배소송이 보건의료계 전체의 지원을 받게 되었으며, 소송 과정에서 담배의 해악이 부각되고 금연 분위기가 확산될 수 있도록 국민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