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이재명 성남시장 "박근혜 정부 복지정책 불복한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이재명 성남시장 "박근혜 정부 복지정책 불복한다"

기사입력 2015.12.30 09:2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세로.gif▲ 이재명 성남시장(오른쪽)은 30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국회 당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기도 기초단체장과 기초의회 의장단은 박근혜 정부의 복지 정책을 공동으로 거부한다"고 밝혔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이재명 성남시장은 30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국회 당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기도 기초단체장과 기초의회 의장단은 박근혜 정부의 복지 정책을 공동으로 거부한다"고 밝혔다.

경기도지방자치단체장,지방의회의장단은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이 지방자치 차원의 복지확충 노력마저 말살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가 예산을 아껴 새롭게 도입하고자 하는 복지사업을 못하게 하는 것은 물론이고, 이젠 지방자치단체가 기존에 시행하고 있는 사업마저 없애려 하고 있다"며 "내년까지 1,496개 복지사업을 없애라고 강요하고 있다. 1조원 가량의 복지 혜택이 사라지고 노인‧장애인‧저소득층 등 645만명이 피해를 입게 될 위기"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의 복지후퇴, 복지말살은 반서민‧반민생적 행태이자, 지방자치단체의 자치권을 무시하는 반지방자치적 행태이며 우리 사회를 와해시키는 반사회적 행태로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우리 사회를 와해시키는 반사회적 행태로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으로 경기도지방자치단체장,지방의회의장단은 결의문을 통해 △정부의 복지 말살을 위한 유사 중복사업 정비지침을 거부하고 시민을 위한 복지를 유지한다. △지방자치단체별 복지수요와 여건에 맞는 복지사업을 적극 개발하여 시행한다. △복지 말살 피해 당사자와 일반시민, 정치권과 연대하여 복지말살 기도를 막아내고, 우리사회 발전을 위해 복지 확충 노력을 계속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