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포토] 공식적으로 처음 공개되는 경희암병원...2017년 완공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포토] 공식적으로 처음 공개되는 경희암병원...2017년 완공

기사입력 2015.12.19 15:1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1.gif▲ 임영진 경희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1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후마니타스 국제암심포지엄' 간담회에서 경희암병원 조감도를 공개하며 "내년 5월 착공해 2017년 완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흰색 네모 안이 새로 지어지는 경희암병원이다.
 
사진기본크기2.gif▲ 경희의료원 외과 이길연 과장은 "회기동 경희대 각 학부를 돌며 다양한 공연을 보며 정서를 안정시키는 치유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라며 "오랜 시간 동안 준비과정을 거쳐 현재 바로 진행할 수 있는 단계"라고 밝혔다. 이 과장이 공개한 경희대의 각 학부별 치유프로그램 운영 계획이다. 
 

환자 맞춤의학 실현...경희대 인프라 최대 활용한 치유프로그램 운영

[현대건강신문] 경희의료원에 만들어지는 암병원 조감도가 공식적으로 처음 공개됐다.

임영진 경희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1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후마니타스 국제암심포지엄' 간담회에서 경희암병원 조감도를 공개하며 "내년 5월 착공해 2017년 완공할 예정으로 환자 개인별 맞춤의학을 중심으로 최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암병원은 경희대 캠퍼스의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하는 치료부터 치유까지 책임지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경희의료원 이길연 외과 과장은 "회기동 경희대 각 학부를 돌며 다양한 공연을 보며 정서를 안정시키는 치유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라며 "오랜 시간 동안 준비과정을 거쳐 현재 바로 진행할 수 있는 단계"라고 밝혔다.

경희의료원 암센터 김시영 소장은 "새로 만들어지는 암병원은 외래 중심으로 종양내과가 이전하는 것"이라며 "암병원의 새로운 치료-치유 복합 프로그램을 확산시키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