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청계천 물고기 집단 폐사…대안 자연형 하천 복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청계천 물고기 집단 폐사…대안 자연형 하천 복원?

기사입력 2015.10.12 08:5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1.gif▲ 청계천을 찾은 사람들이 물고기를 보며 신기해하고 있다.
 

청계천 복원 이후 올해까지 8차례 집단 폐사

김상희 의원 "하천 복원 사업 타당성 살펴야"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2006년 청계천 복원 이후 올해까지 8차례에 걸쳐 물고기들이 폐사한 것으로 밝혔다.

갑작스런 폭우가 내린 뒤 물고기가 집단 폐사하면서 생태 복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지만 이마져도 타당성 평가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 임기중인 2005년 9월 청계천 복원 공사를 완료했는데 인공하천으로 복원된 청계천은 물을 끌어 쓰는 비용만 연간 18억원에 달하고 전체 유지비까지 포함하면 연간 75억원이 소요되고 있다.

인물사진-중-수정.gif
특히 기습폭우가 내리면 물고기가 집단 폐사하거나 행인들이 고립되는 등 여러가지 문제가 드러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해 청계천을 굴곡이 있는 '자연형 하천'으로 바꾸고 보를 철거해 물 흐름을 자연스럽게 바꾸겠다고 밝혔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상희 의원(오른쪽 사진)은 8일 국정감사에서 청계천 자연형 하천 복원 사업으로 수백억원의 예산 투입이 필요한데 예산 확보와 타당성 평가가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상희 의원은 "청계천은 상류부가 건천이어서 물길을 살리더라도 겨울에는 마를 수 있다"며 "사업에 대한 효과적인 측면도 충분히 고려되었는지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 고위 관계자는 "예산 투입비용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며 "다만 예산이 많이 필요한 사업들은 2018년 이후로 미룰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