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국내 최초 키성장 건기식, 식약처 엉터리 허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국내 최초 키성장 건기식, 식약처 엉터리 허가"

기사입력 2015.09.14 11:2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_세로확장.gif▲ 최동익 의원은 14일 열린 식약처 국감에서 "백수오 사태와 마찬가지로 어린이 키성장 기능성 원료 심사과정에서도 혼동하기 쉬운 약재에 대한 전문적인 검토가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음이 증명되었다"며 "기존 심사한 HT042 심사 자료에 대한 철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동익 의원 "어린이 키성장 건강기능식품, 제2의 백수오"

[현대건강신문=오송=여혜숙 기자] 최근 국내 최초로 출시된 키성장 건강기능식품이 고가에도 불구하고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이 제품이 부실 보고서를 근거로 한 허가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4일 열린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최동익 의원은 식약처로부터 제출받은 HT 042 기능성 원료 인정자료와 임상시험보고서 등을 분석한 결과, 기능성 원료에 함유된 '한속단'이 그와 이름이 유사한 '천속단'과 엄연히 다른 식물임에도 불구하고 두 식물이 유사한 것처럼 근거자료를 꾸민 것으로 나타났다.

이 제품은 황기, 속단, 가시오갈피로 구성되어 있는 제품이다. 그런데 속단의 경우 두종류가 있는데, 강근골 성분을 지닌 '천속단'과 해열작용과 염증에 효과가 있는 '한속단'이 있는데, 이 제품에는 '한속단'을 사용했다는 것.

특히 식약처는 '천속단' 대신 '한속단'이 사용되었음엗 불구하고 '키성장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생리활성 2등급'을 인정한 것이다.

최동익 의원은 "백수오 사태와 마찬가지로 어린이 키성장 기능성 원료 심사과정에서도 혼동하기 쉬운 약재에 대한 전문적인 검토가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음이 증명되었다"며 "기존 심사한 HT042 심사 자료에 대한 철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기능성원료 심사 시 원재료 특성에 맞는 심의위원을 구성해 심도 깊은 심사로 국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