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포토] 메르스 증인 문제로 틀어진 복지부 국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포토] 메르스 증인 문제로 틀어진 복지부 국감

기사입력 2015.09.10 11:2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1.gif▲ 세종시에서 10일 오전 10시에 열릴 예정이었던 보건복지부 국정감사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관련 증인 출석 문제를 놓고 내홍을 겪고 있다. 정회를 선언한 김춘진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왼쪽) 뒤로 새누리당 간사인 이명수 의원(가운데)이 새정치민주연합 간사인 김성주 의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세종시에서 10일 오전 10시에 열릴 예정이었던 보건복지부 국정감사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관련 증인 출석 문제를 놓고 내홍을 겪고 있다. 정회를 선언한 김춘진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왼쪽) 뒤로 새누리당 간사인 이명수 의원(가운데)이 새정치민주연합 간사인 김성주 의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은 메르스 대책 주무책임자인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최원영 전 청와대 고용복지수석, 청와대 김진수 비서관 등을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여당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출석을 요구하고 있다.

여야는 서로 출석 증인을 두고 의견 절충을 맺지 못하자 김춘진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은 여야 간사간 증인 문제를 마무리하기 위한 정회를 선언했다.

이 과정에서 새정치민주연합 남인순 의원 "국가적인 재난 상황이었던 메르스 문제를 철저히 규명하기 위한 국정조사에 준하는 국감을 진행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문형표 전 장관과 최원영 전 수석의 증인 참석은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문정림 의원은 "이미 메르스 특위에서 규명이 다 된 것을 다시 한다는 것은 문제"라고 증인 채택에 부정적인 입장임을 확인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