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포토] 메르스 사태 후폭풍...국가 병원 상대 첫 소송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포토] 메르스 사태 후폭풍...국가 병원 상대 첫 소송

기사입력 2015.07.09 18: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1.gif▲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고계현 사무총장(오른쪽)은 9일 오전 "공공방역에 실패한 국가, 지방자치단체, 병원에 대해 공동 불법 행위 책임을 물음으로서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 목적이 있다"고 소송 취지를 밝혔다.
 
사진기본크기2.gif▲ 메르스 사태가 진정 국면으로 접어들자 메르스로 숨진 사망자 유가족과 격리자들이 국가와 병원을 상대로 손해 배상 청구 소송을 시작했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가 진정 국면으로 접어들자 메르스로 숨진 사망자 유가족과 격리자들이 국가와 병원을 상대로 손해 배상 청구 소송을 시작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9일 오전 서울 동숭동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공익 소송은 환자 안전을 무시한채 환자 격감을 우려한 나머지 감염병 발생 사실을 숨겨 감염되지 않았거나 감염을 조기 진단치료 받을 수 있는 많은 환자들에게 감염과 사망에 이르게 했다"며 "관련 병원과 공공방역에 실패한 국가, 지방자치단체에 대해 공동 불법 행위 책임을 물음으로서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 목적이 있다"고 소송 취지를 밝혔다.

소송대리인인 신현호 변호사는 "3개 사례 중 자료가 취합된 대전 건양대병원 등 2개 사례 관련 소송을 먼저 제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