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포토] 환자단체연합 "표적항암제 실손보험금 지급 거절 보험사 규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포토] 환자단체연합 "표적항암제 실손보험금 지급 거절 보험사 규탄"

기사입력 2015.04.14 17:4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1.gif▲ 모 화재보험사로부터 퇴원약 폐암치료제 잴코리에 대한 실손보험금 지급을 거절당한 김경희 폐암환자(위 사진)와 한국환자단체연합회 안기종 대표가 14일부터 서울 여의도에 있는 금융감독원 본사 앞에서 '입원환자 퇴원시 처방된 경구용 표적항암제 실손보험금 지급을 거절하는 일부 민간보험사의 횡포를 고발'하는 릴레이 1인시위를 전개했다.
 

환자단체연합 "실손보험 혜택 배제되면 환자 수백억원 피해"

[현대건강신문] 모 화재보험사로부터 퇴원약 폐암치료제 잴코리에 대한 실손보험금 지급을 거절당한 김경희 폐암환자와 한국환자단체연합회 안기종 대표가 14일부터 서울 여의도에 있는 금융감독원 본사 앞에서 '입원환자 퇴원시 처방된 경구용 표적항암제 실손보험금 지급을 거절하는 일부 민간보험사의 횡포를 고발'하는 릴레이 1인시위를 전개했다.

한국환자단체연합회 안기종 대표는 "일부 민간보험사는 폐암치료제 잴코리와 같이 주사제가 아닌 입으로 먹는 경구용 표적항암제의 경우 병원에 입원해 처방도 받고 처방받은 병원에서 복용까지 한 경우에만 보험금을 지급하겠다는 입장"이라며 "만일 이 민사소송에서 보험사가 승소하면 현재 경구용 표적항암제를 복용하고 있는 우리나라 2~3만 여명의 암환자들은 '실손형 민간의료보험' 혜택이 배제되어 매년 수백억 원의 경제적 피해를 입게 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