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4대강 사업 고발한 '낙동강 지킴이' 임길진환경상 수상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4대강 사업 고발한 '낙동강 지킴이' 임길진환경상 수상

기사입력 2015.04.03 08:3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1.gif▲ 환경운동연합의 임길진환경상에 ‘낙동강 지킴이’로 잘 알려진 정수근 대구환경운동연합 처장(오른쪽)이 선정됐다.
 

[현대건강신문] 환경운동연합의 임길진환경상에 ‘낙동강 지킴이’로 잘 알려진 정수근 대구환경운동연합 처장이 선정됐다.

지난 2일 환경운동연합은 창립 22주년을 맞아 한 해 동안 풀뿌리 환경운동에 헌신한 개인 및 단체에게 수여하는 제3회 임길진환경상 시상식과 신임 임원진의 이취임식 등을 개최했다.
 
임질진환경상은 한국인으로 처음 미국 미시간주립대 학장을 지내고 생태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한 고(故)임길진 박사의 뜻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상이다.

앞서 임길진환경상위원회(위원장 이시재)와 심사위원회(위원장 김정욱)는 공모를 통해 후보자를 접수, 심사 끝에 ‘낙동강 지킴이’로 4대강 사업의 그늘을 알리기 위해 꾸준히 활동한 정수근 처장을 최종 수상자로 선정했다.

정 처장은 지난 6년간 4대강 사업 현장 곳곳을 발로 뛰며 낙동강 녹조라떼 및 역행침식, 물고기 떼죽음 등 낙동강의 참상을 낱낱이 조사하고 기록, 4대강 사업의 실태를 세상에 알렸다.

정 처장은 “지난 5~6년간 4대강 사업 현장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어다니면서, 망가지고 황폐화 되어 가는 강의 모습에 마음이 무거웠다”며 “그동안 고생하며 함께 현장을 누빈 여러 지인들에게 고맙다고 인사를 드리며, 앞으로는 4대강의 재자연화를 위해 최선을 노력을 다할 터”라고 말했다.

또한, 공로패와 우수회원, 우수자원보사자 등에 대한 시상도 열려 이재석 전 경남서초환경연합 의장과 강서양천환경연합 의장에게 공로패가, 이병우 회원에게는 우수회원상이, 우수자원봉사자상에는 이야기학교와 김정환 학생 등에게 수상의 영광이 돌아갔다.

이와 함께 임원진의 이취임식이 진행돼 지영선, 이시재 이임대표가 3년간의 임기를 마치고 권태선, 박재묵 취임대표에게 공동대표 바통을 넘겼다. 장재연 대표는 연임하게 됐다.

한편, 환경운동연합은 이날 창립식을 통해 ‘안전한 초록세상 만들기 계획’을 발표 △화학물질프리(Free) △노후원전 스톱(Stop) △e-환경연합 △보호지역 더하기 △1만 회원 확대 △시민햇빛발전소 더하기 등 11가지 과제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