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명절때도 안오는 자식들...우울해지는 노인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명절때도 안오는 자식들...우울해지는 노인들

기사입력 2015.02.16 15:4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자녀 전화-방문 없는 노인, 우울증 발병율 높아

아주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홍창형 교수팀 연구 결과

대표이미지 copy.jpg
[현대건강신문] 설날을 앞두고, 자녀와 주 1회 이상 전화 통화를 하고 월 1회 이상 방문 왕래한 노인에서 우울증 예방 효과가 현저하다는 연구가 발표돼 관심을 끌고 있다.

아주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홍창형 교수팀이 보건복지부에서 2008년과 2011년에 시행한 전국노인실태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자녀와 주 1회 이상 전화 통화를 하고 월 1회 이상 방문 왕래한 노인이 그렇지 않은 노인에 비해 3년 뒤에 우울증 발생 위험이 현저히 낮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번 연구는 노인 10,003명 중 우울증과 인지 저하가 없고 자녀와 따로 사는 노인 4,398명을 대상으로 자녀와 전화연락 및 왕래횟수를 기준으로 4개 집단으로 나누어 3년 후 우울증 발생을 확인했다. 

그 결과 3년 뒤 우울증 발생 위험은 자녀와 주 1회 이상 전화통화, 월 1회 이상 방문왕래를 동시에 한 집단(3,196명) 보다 △주 1회 이상 전화통화만 한 집단(563명)은 44% △월 1회 이상 방문왕래만 한 집단(301명)은 49% △주 1회 이상 전화통화도 안하고, 월 1회 이상 방문왕래도 안한 집단(338명)은 86%나 높았다. 

다시 말하면, 자녀와 주 1회 이상 전화통화를 하고 월 1회 이상 방문왕래를 함께 한 노인은 그렇지 않은 노인에 비하여 3년 뒤 우울증 발생이 36%나 현저히 감소한 것이다. 

이 결과는 우울증 발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건들 즉 나이, 성별, 교육수준, 소득수준, 신체질환의 개수, 자녀의 수 등을 보정한 후에도 의미있게 나타나 노년기 우울증 발생이 자녀와 전화통화 및 방문왕래의 횟수와 밀접하게 관련 있음을 입증하였다.

아주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홍창형 교수는 “우리나라는 1980년대만해도 자녀와 따로 사는 노인이 10명 중 불과 2명뿐이었지만 2010년대에는 노인 10명 중 6명이 자녀와 따로 살 정도로 핵가족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며 “이러한 핵가족화 현상에 대해 사회가 좀 더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노인우울증이나 노인자살과 같은 노인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홍 교수는 “이번 논문이 노인문제 해결방법으로 ‘주 1회 이상 전화통화’ ‘월 1회 이상 방문왕래라는 비교적 쉽고 구체적인 기준점을 제시하고 있어 노년기 우울증 감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연구는 수원시 노인정신건강센터의 효사상 실천 ‘111플러스 운동’의 과학적 근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 

111플러스 운동은 △1주일에 1번 이상 부모님께 안부전화 드리기 △1개월에 1번 이상 부모님과 식사하기 △1년에 1번 이상 부모님과 소풍가기를 권장하는 캠페인으로 효사상 실천을 통한 노인정신건강증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수원시 노인정신건강센터는 2008년부터 111플러스 운동을 시작하여 그동안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어왔는데, 이번 연구를 바탕으로 전국의 보건소나 복지관에 널리 보급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국제노인병학학술지 '노인병학 국제저널' 2015년도 1월호에 게재됐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