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안재욱 포에버' 저소득 환자 위해 치료비 기탁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안재욱 포에버' 저소득 환자 위해 치료비 기탁

기사입력 2015.02.10 17:3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세로.gif▲ 안재욱 씨는 "팬들과 뜻을 함께 하여 좋은 일을 하게 되었다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힘든 투병 생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자들에게 조금이나마 응원의 마음이 전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팬클럽 자선모금 캠페인 통해 모은 기금, 저소득층 환자 지원
 
[현대건강신문] 고려대의료원은 배우 안재욱 씨와 팬클럽 '포에버(FOREVER)'로부터 저소득층 진료비 1천 5백여만 원을 기부받았다.
 
지난해 4월부터 7월까지 안재욱 씨의 팬클럽 회원들이 독자적으로 진행한 자선모금캠페인을 통한 기부금 1천 8백여만 원에 이은 두 번째 기부로 총기부액은 3천만 원을 넘어섰다.

기부금은 결핵과 우울증을 앓고 있는 사회 소외계층 환우와 소아당뇨에 걸린 환아, 합병증으로 고통 받고 있는 지체장애인 등에게 새로운 삶을 선사했다.

안재욱 씨는 "팬들과 뜻을 함께 하여 좋은 일을 하게 되었다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힘든 투병 생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자들에게 조금이나마 응원의 마음이 전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안재욱 씨와 팬클럽 ‘FOREVER’는 주변의 불우한 이웃을 위해 적극적인 기부활동을 꾸준히 전개해왔으며, 2012년 지구촌의 어려운 어린이를 돕기 위해 유니세프에 3천만 원 전달, 2013년 팬클럽과 함께 4.8톤의 사랑의 쌀을 기부하며 선행을 펼쳐오고 있다.
 
김우경 의무부총장은 “스타와 팬이 함께 나눈 따뜻한 마음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난치병과 말기암으로 고통받는 환우들의 치료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안재욱 씨는 1994년 MBC 23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수많은 드라마에 출연하며 사랑받았고, 원조 한류스타로 중국에서도 이름을 떨쳤다. 또한 뮤지컬 ‘잭더리퍼’를 시작으로 ‘락 오브 에이지’, ‘루돌프 황태자’ 등에 출연하며 뮤지컬 배우로도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