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섬지역 주민 생명 살리는 '하늘 위 응급실' 닥터헬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섬지역 주민 생명 살리는 '하늘 위 응급실' 닥터헬기

기사입력 2015.02.06 15: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1.gif▲ 길병원이 보건복지부, 인천광역시와 함께 운영하고 있는 응급의료 전용헬기 ‘닥터헬기’가 인천 섬 지역 환자 처치 및 이송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길병원 도입후 408명 이송...10명중 6명 섬지역 환자

[현대건강신문] 길병원이 보건복지부, 인천시와 함께 운영하고 있는 응급의료 전용헬기 ‘닥터헬기’가 인천 섬 지역 환자 처치 및 이송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 취약지 응급환자의 신속한 처치와 이송을 위해 도입된 취지에 맞게 많은 생명을 살리면서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길병원이 20011년 9월 도입 이후부터 올해 1월말까지의 닥터헬기 환자 이송 현황을 분석한 결과, 총 436건을 출동해 408명을 이송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강화·옹진군 등 도서지역 환자는 247명으로, 약 60%가 섬지역 환자였다. 

옹진군에서는 덕적도 42명, 연평도 34명 등 총 153명을 이송했고 강화군에서는 강화도를 포함해 석모도, 주문도 등 94명을 이송했다. 

질환별 유형으로는 중증외상이 110명으로 가장 많았고 △뇌출혈이 55명 △뇌경색 26명 △심근경색 17명 △심정지 9명 △기타 191건 순이었다.
 
인천에서 운행되고 있는 닥터헬기는 전국 4대의 헬기 중 운항 반경이 가장 넓다. 옹진군 섬 중 백령도를 제외한 연평도(130㎞)까지 운항하고 있다. 인천 다음으로 원거리를 운영하는 전남 닥터헬기가 흑산도(91㎞)까지 운항하는 것과 비교하면 약 40㎞ 정도를 더 운항하는 셈이다. 

인천 닥터헬기는 도입 초기 안정성 등의 이유로 운항 반경을 50㎞로 했다가 도서 지역 환자 이송에 최적화하기 위해 운항 반경을 현재 수준으로 늘려왔다. 

응급의학과 양혁준 교수는 “헬기가 운항하는 거리가 멀수록 탑승하는 조종사 및 의료진의 위험 부담이 커지지만 섬 환자들에게 닥터헬기가 갖는 의미와 상징성을 생각해 모든 의료진이 기꺼이 봉사하는 마음으로 헬기에 타고 있다”고 말했다. 

가천대 길병원 헬기 운영에 필요한 인력을 자비로 지원하는 등 닥터헬기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현대건강신문 (http://www.hnews.kr| 발행일 : 1995년 6월 2
우)02577   서울시 동대문구 무학로 44길 4-9 101호 / 발행·편집 박현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여경남
대표전화 : 02-2242-0757 / 광고문의 : 02-2243-7997 |  health@hnews.kr
Copyright ⓒ 1995 hnews.kr All right reserved.
현대건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