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스키장 안전수칙 지키면 부상 위험 줄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스키장 안전수칙 지키면 부상 위험 줄어

기사입력 2015.01.10 09:0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1.gif▲ 스키나 보드를 타기 전 약 15분 정도는 간단한 체조나 스트레칭 동작으로 몸을 풀어주면 유연성을 높여 관절의 운동범위를 넓힐 수 있다.
 

[현대건강신문] 전국 대부분이 영하의 기온을 기록하는 한파가 이어지는 가운데, 주말을 이용해 스키, 보드 등 겨울철 스포츠를 즐길 계획이라면 미리 안전 수칙을 숙지하는 것이 좋다. 

겨울에는 운동량이 부족해 관절의 유연성이 떨어지고 하체 근육이 감소하기 때문에 갑자기 격한 운동을 할 경우 작은 사고도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어 조심해야 한다. 

실제 소방방재청의 통계에 따르면 최근 2년 내 시즌 기준 국내 스키장 전체 입장객 631만명 중 평균 1만2천명이 스키나 보드를 타다가 부상을 입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키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척추, 관절 부상의 종류와 예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무리하게 점프하면 무릎 및 척추 부상 위험

스키장에서는 주로 낙상, 충돌 등 물리적 충격으로 미끄러지거나 넘어지면서 허리와 무릎을 다치는 부상이 자주 발생한다. 무릎 전방십자인대 파열과 ‘점퍼골절(jumper's fracture)’로 불리는 척추 및 무릎 골절 부상이 대표적인 예이다.

전방십자인대 파열은 발목이 높고 딱딱한 플라스틱 스키화를 착용한 상태에서 중심을 잃고 뒤로 넘어질 때 발생한다. 

이 때 자연스레 무릎이 구부러지게 되고 스키 뒷부분이 눈에 걸린 상태로 몸이 전진하면서 무릎에 강한 충격이 가해지면 전방십자인대가 파열될 수 있다.

보드를 즐기는 이들에게는 척추와 무릎 전반에 충격이 가해지는 ‘점퍼골절(jumper's fracture)’이 발생하기 쉽다. 

무리하게 고공 점프를 시도하거나 갑자기 자세를 바꿀 때 수직방향으로 넘어지면서 심한 허리통증 및 골반통증을 호소하게 된다. 

하지만 허리 부상이 신경 손상으로 이어지면 하반신 마비 등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으며, 무릎 통증이 심할 경우 퇴행성 관절염과 같은 2차 관절 질환을 유발할 수 있어 위험하다.

메디힐병원 정성섭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겨울철에는 운동 후 느끼는 허리 및 무릎 통증을 단순한 근육통으로 오인해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며, “치료시기를 놓칠 경우 허리디스크, 퇴행성 관절염 등 더 큰 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으니 꼭 전문 관절척추센터를 방문하여 정확한 검사 후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상 막으려면 운동 전 스트레칭은 필수

스키나 보드를 타기 전 약 15분 정도는 간단한 체조나 스트레칭 동작으로 몸을 풀어주면 유연성을 높여 관절의 운동범위를 넓힐 수 있다.

또한 관절에 충격을 최소화하는 방법을 익혀 안전하게 넘어지는 것만으로도 무릎과 허리를 보호할 수 있다. 

스키를 타다 넘어질 경우 한쪽 엉덩이를 뒤로 앉듯이 넘어지거나 무릎에 손을 붙이고 스키를 나란히 하여 넘어지는 것이 좋다. 스노우보드는 두 발이 자유롭지 않은 상태로 넘어지기 때문에 앞쪽으로 넘어질 때 무릎을 구부려 몸을 웅크리고 미끄러져야 충격을 줄일 수 있다.

메디힐병원 정성섭 원장은 “전방십자인대 파열 및 무릎 연골 손상은 단순 염좌와 뚜렷하게 구분하기 어렵고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칠 경우 퇴행성 관절염 등 심각한 후유증을 겪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