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혜리 애교로 '농심 너구리' 매출 급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혜리 애교로 '농심 너구리' 매출 급증

기사입력 2014.11.19 09:3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세로.gif▲ 농심은 19일 걸스데이 혜리를 모델로 하는 TV광고 이후 너구리 매출이 한달 새 50% 가까이 급증했다고 밝혔다. 연매출 1천억원이 넘는, 국내 라면브랜드 중 4위인 너구리의 매출 급상승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현대건강신문] 농심은 19일 걸스데이 혜리를 모델로 하는 TV광고 이후 너구리 매출이 한달 새 50% 가까이 급증했다고 밝혔다. 연매출 1천억원이 넘는, 국내 라면브랜드 중 4위인 너구리의 매출 급상승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농심이 ‘혜리의 너구리’ 광고가 시작된 10월 17일 전후 한달간 매출(국내 대형마트 3사 기준)을 분석한 결과, 10월 광고 이후 너구리 매출은 33억원으로 직전인 9월 보다 45% 증가했다. 마트 관계자는 “너구리가 마트 라면매출 순위에서 단기간 기록적인 판매를 보인 것은 지난 2012년 윤후 짜파구리 열풍 이후로 처음”이라고 말했다. 

농심 관계자는 “신세대 스타 혜리가 농심 최장수 라면인 너구리의 폭발적인 매출 성장 기폭제가 된 셈”이라며, “이러한 ‘혜리효과’와 겨울철 우동라면 성수기가 겹쳐지는 연말엔 너구리 매출이 지금보다 더욱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온라인 반응도 뜨겁다. 현재 유튜브 상에 올라가 있는 혜리의 너구리 TV광고와 극장광고 영상은 19일 현재 조회수 합이 153만 건을 돌파했고, 네티즌들은 “너구리 원래 좋아하는데 혜리 때문에 더 좋아짐”, “수십번 보는데 질리지 않는다. 어떻게 저렇게 귀여울까”, “앗, 너구리 사먹으러 가야지” 등 500개가 넘는 댓글을 남겼다. 

특히 극장판 광고에서 혜리가 착용한 너구리 캐릭터 후드담요가 10-20대 여성층을 중심으로 입소문을 타며 “혜리가 입은 너구리옷 어디서 구하나요?”, “너구리 담요 예뻐요”등의 의견이 농심으로 접수되고 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