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범국본 "영리병원 추진의지 담긴 장관 임명 반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범국본 "영리병원 추진의지 담긴 장관 임명 반대"

기사입력 2011.09.16 10:1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보건의료 시민단체들이 임채민 보건복지부장관 인사에 대해 청와대의 영리병원 추진의사가 담긴 인사로 규정하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의료민영화 저지 및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를 위한 범국민운동본부(이하 범국본)은 임채민 보건복지부장관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린 15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의 영리병원 추진 의지가 담긴 장관 임명을 철회하라고 밝혔다.

범국본은 “임채민 내정자는 지식경제부 제1차관으로 이명박 정부의 산업정책의 기틀을 마련한 전문경제관료 출신으로 그가 전임 국무총리실장으로 있을 때 제주특별자치도지원위원회를 운영하며 제주도 영리병원 허용을 강력하게 추진한 장본인”이라고 지적했다.

또 “임 내정자는 보건복지 분야에 대한 경험과 전문성이 전무하다”며 “특히 경제 관료인 그에게 보건복지부장관직을 맡길 경우 복지 정책을 경제 논리로 접근할 것은 불 보듯 뻔하다”고 반대 이유를 분명히 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