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조현병 치료와 정신장애인 지원 제도의 차별적 문제 현황과 개선방안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조현병 치료와 정신장애인 지원 제도의 차별적 문제 현황과 개선방안은?

기사입력 2014.11.12 16:3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문정림 의원, 조현병 치료 위한 정액수가제 현실화 관련 국회 토론회 개최
 
[현대건강신문] 문정림 의원(새누리당, 보건복지위원회)은 13일 오전 9시 30분, 국회의원회관 2층 제1세미나실에서 ‘조현병 치료와 정신장애인 지원 제도의 차별적 문제 현황과 개선방안은?’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다.
 
대한조현병학회(이사장 이중서)와 공동으로 개최하며, 보건복지부(장관 문형표), 대한신경정신의학회(이사장 김영훈)가 후원하는 이번 토론회는 정신질환 의료급여제도 및 차별적으로 적용되는 복지 서비스 지원제도의 전반적인 문제점을 이야기하고 올바른 대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되었다.
 
2008년 개정된 정신과 의료급여 정액수가제가 6년째 동일하게 유지되는 가운데, 의료급여 수급 조현병 환자들이 적정하지 못한 의료급여 수가로 인해 발병 초기에 최선의 치료 기회를 박탈당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또한 의료급여 수급 정신질환자의 평균 첫 입원일수는 건강보험 수급자의 두 배를 초과하고 있으며(의료급여 평균 98.1일, 건강보험 평균 46.7일), 전체 의료급여 기관 부담금의 13.3%가 정신질환 입원치료에 지출되어(국민건강보험공단 2009~2011년 의료급여 통계연보)건보 재정 악화에 일조하고 있다.
 
문정림 의원은 “초발 정신질환으로 입원한 건강보험 대상자 중 약 66%가 3년 내 의료급여 수급자가 되는 계층 하락을 겪으며, 사회적으로 방치되어 공적 부조에만 의지하는 악순환을 겪고 있다"라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조현병 환자의 계층 하락을 예방하기 위한 정액수가제 현실화와 초발 치료 체계 강화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동시에 이들이 능동적인 사회구성원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차별적인 정신장애인 지원제도의 개선점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