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포토] 좀 거칠어도 '현미가 건강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포토] 좀 거칠어도 '현미가 건강식'

기사입력 2014.10.09 13:3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1.gif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10월 11일 비만 예방의 날을 맞아 9일 서울 능동 어린이대공원에서 열린 '대사증후군 가족건강축제'를 찾은 어린이들이 현미를 먹고 있다.

행사를 주최한 여성환경연대 관계자는 "부드럽게 목에 넘어가는 음식이 '독'일 수 있다"며 "현미는 좀 거칠지만 섬유질이 풍부해 현미를 먹게되면 유해물 배출을 돕는다"고 말했다.

가족건강축제는 여성환경연대와 풀무원건강생활는 공동으로 진행하는 캠페인으로 △예방과 치료는 생활습관 개선부터 △혼자가 아닌 동네와 함께 △개인의 문제와 사회구조를 함께라는 비전을 갖고 진행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