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포토] 시민단체 "정부 서비스산업 대책으로 의료민영화 본격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포토] 시민단체 "정부 서비스산업 대책으로 의료민영화 본격화"

기사입력 2014.08.13 13:5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1.gif▲ 범국본은 13일 서울 정동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투자활성화 대책으로 의료민영화가 본격화될 것"이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제물로 바쳐 병원과 보험회사 등 기업의 배를 불리는 정책으로 수천, 수만명이 죽어가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12일 정부의 6차 투자활성화 대책 발표 이후 야당, 시민단체들은 '전면적 의료민영화'를 우려하는 성명을 잇따라 발표하고 있다.

13일 의료민영화·영리화 저지와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범국민운동본부(범국본)는 서울 정동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투자활성화 대책으로 의료민영화가 본격화될 것"이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제물로 바쳐 병원과 보험회사 등 기업의 배를 불리는 정책으로 수천, 수만명이 죽어가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범국본은 오는 11월 1일 의료민영화에 반대하는 국민, 노동시민단체, 정당, 직능단체 등 수십만명이 참여하는 범국민 궐기대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별개로 보건의료노조와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는 8월말 3차 파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한미정 보건의료노조 부위원장은 "영리병원의 전국화는 의료비 폭등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돈 없으면 치료 받을 수 없는 상황이 초래되지 않도록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