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동아쏘시오홀딩스, 바이오의약품 개발 본격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동아쏘시오홀딩스, 바이오의약품 개발 본격화

기사입력 2014.05.30 17:3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1.gif▲ 좌측부터 DM Bio 강수형 사장, 동아쏘시오홀딩스 이동훈 부사장, 삼성엔지니어링 박중흠 사장, 동아에스티 박찬일 사장, 김원배 부회장, 메이지세이카파마 마츠오 마사히코 사장, 동아쏘시오홀딩스 강신호 회장,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이종철 청장, 메이지세이카파마 코바야시 다이키치로 상무, 동아쏘시오홀딩스 강정석 사장, 삼성엔지니어링 김재열 사장, 메이지세이카파마 오오니시 요시타카 COO 가 테이프 커팅식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DM Bio공장 준공식 개최
 
[현대건강신문] 동아쏘시오홀딩스(대표이사 사장 강정석)는 30일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지구 DM Bio(디엠 바이오)에서 글로벌 바이오시밀러 의약품을 생산할 DM Bio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에는 동아쏘시오홀딩스 강신호 회장, 강정석 사장, 동아에스티 김원배 부회장, 박찬일 사장, 메이지세이카파마사(社) 마츠오 마사히코 사장,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이종철 청장, 시공사인 삼성엔지니어링 박중흠 사장, 김재열 사장 등 관계자 150여 명이 참석했으며, 공장투어를 통한 공장소개와 DM Bio 강수형 사장의 준공경과보고, 공장 홍보영상 상영, 기념사, 테이프 커팅식 등으로 진행됐다.
 
이번에 준공된 DM Bio 공장은 미래 신성장동력 산업으로 떠오른 바이오시밀러 사업 진출을 위해 동아쏘시오홀딩스와 메이지세이카파마(Meiji Seika Pharma)社의 포괄적 업무 제휴 계약 체결에 따라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지구에 설립한 글로벌 수준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시스템을 갖춘 cGMP 공장이다.
 
전체부지 4만4천평에 연면적 6,580평 규모로 지상 3층의 공장동과 지하1층, 지상2층의 폐수처리장, 위험물 창고, 경비동 등으로 구성되었으며, 7,500리터 규모의 항체 바이오의약품 생산설비를 갖췄다.
 
동아쏘시오홀딩스 강신호 회장은 기념사에서 “바이오의약품은 화합물 의약품과 달리 고도의 기술력과 전문성을 필요로 하는 분야로,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생산 인프라“라며 “이번 DM Bio 공장 완공으로 세계적 수준의 인프라를 갖추게 된 만큼 이제는 동아와 메이지가 서로간의 활발한 소통과 협력, 기술 교류를 통해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개발을 향해 전력을 다하여 세계 바이오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 함께 성장해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동아쏘시오홀딩스는 1990년대부터 성장호르몬, 인터페론 알파, 신성빈혈치료제 에포론, 호중구감소증 치료제 류코스팀, 불임치료제 고나도핀에 이르기까지 1세대 바이오의약품의 개발 및 상업화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동아쏘시오홀딩스(당시 동아제약)는 바이오시밀러 사업으로의 진출을 위하여 지난 2011년 9월 일본 메이지세이카파마社와 포괄적 업무 제휴 계약을 체결하였다.
 
이 계약에 따라 양사는 바이오시밀러 제품의 연구, 개발, 생산, 판매를 상호 협력하여 진행하게 된다. 또한 양사는 생산시설 건설 및 운영을 목적으로 조인트벤처 회사인 DM Bio를 설립했다.
 
DM Bio는 양사의 글로벌 바이오 시장 진출을 위한 생산기지로서 전세계적으로 성장이 기대되는 바이오의약품 시장에 전략적으로 진출하여 명실상부한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게 될 것이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현대건강신문 (http://www.hnews.kr| 발행일 : 1995년 6월 2
우)02577   서울시 동대문구 무학로 44길 4-9 101호 / 발행·편집 박현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여경남
대표전화 : 02-2242-0757 / 광고문의 : 02-2243-7997 |  health@hnews.kr
Copyright ⓒ 1995 hnews.kr All right reserved.
현대건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