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건강포토] 환자는 '불편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건강포토] 환자는 '불편해'

기사입력 2014.05.08 16:1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1.gif▲ 한국애브비는 7일부터 13일까지 ‘환자 체험 주간’으로 지정, 임직원들이 직접 환자의 일상적 어려움을 체험해 보는 사내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한국애브비 임직원 ‘환자 체험’...환자 어려움 공감해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한국애브비는 7일부터 13일까지 ‘환자 체험 주간’으로 지정, 임직원들이 직접 환자의 일상적 어려움을 체험해 보는 사내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한국애브비 임직원들은 이 기간 동안 본사 사무실 내 회의실, 응접실, 화장실 등의 장소에서 환우들이 일상에서 겪는 신체적·심리적 어려움을 간접 체험하게 된다.
 
이번 프로그램은 류마티스 관절염, 강직성 척추염, 건선, 크론, 궤양성 대장염 등 여러 면역계 이상 희귀난치성 질환 환자들이 생활 속에서 겪는 구체적인 경험과 사례들을 중심으로 실질적인 고통을 체험해 보고 공감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직원들은 손가락 고정 고무줄을 착용하고 주방용품이나 사무기기를 이용하거나 글씨 쓰기, 머리 빗기 등을 체험하거나 콩알을 넣은 장화를 신고 걷는 등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들의 생활 속 고통과 관절 사용의 어려움을 체험해 본다.
또한, 목과 척추 뿐만 아니라 걸을 때마다 고관절의 불편함을 겪는 강직성 척추염 환자들의 일상적 어려움도 경험한다.
 
전신성 면역 이상으로 피부에 나타난 증상으로 사회적 편견을 견뎌야 하는 건선 환자들의 애환은 사우나나 쇼핑몰 등의 상황 속에서 공감해 본다.
잦은 복통과 빈번히 화장실을 찾아야 하는 크론, 궤양성 대장염 등 염증성 장질환 환자들이 겪는 고통은 사무실 화장실에서 환자들의 상황을 공감해 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사무실 곳곳에서의 다양한 환자 고통과 어려움을 체험해 보고 직원들이 느낀 점을 서로 공유해 보는 시간 역시 마련될 계획이다.
 
한국애브비 어진아 차장은 “환자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해보니 복사기와 같이 단순한 사무기기를 사용하는 일, 글씨 쓰기, 걷기, 화장실 이용 등 사소하고 쉬운 일상의 일들조차 환우들에겐 힘든 도전이라는 것을 어렴풋이나마 느끼게 됐다”라고 소감을 밝히며 “내가 하는 일이 바로 이러한 환자분들을 위한 의미 있는 일임을 다시금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한국애브비 유홍기 대표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환자들의 아픔을 공감하고 글로벌 바이오제약 기업으로 환자 건강을 위한 사명감을 고취시키고 환자를 중심에 두고 일할 수 있는 기업문화를 조성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