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규제개혁이 의료민영화?...시민단체 민영화 정책 중단 촉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규제개혁이 의료민영화?...시민단체 민영화 정책 중단 촉구

기사입력 2014.04.07 16:5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1.gif

 
[현대건강신문=김형준 기자] 의료민영화·영리화저지와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범국민운동본부(범국본) 소속 단체 회원들은 7일 오전 보건의 날을 맞아 서울 여의도 국회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료민영화 정책은 국민의 건강권과 생명을 파괴하는 정책으로 무한대의 이윤 추구를 허용하는 정책"이라며 "보건의 날을 맞아 정부의 의료민영화 정책의 전면 폐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범국본이 뽑은 정부의 의료민영화 정책은 △영리자회사 설립 △의료기관 부대사업 확대 △인수합병 허용 △영리법인약국 허용 △국내보험사 외국인 환자 유치 허용 △경제자유구역내 외국 영리병원 허용 등이다.
 
이들은 의료민영화정책의 논의를 위한 정부, 정당, 노동시민단체, 직능단체 등이 참여하는 '범사회적 기구'의 구성을 제안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