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임산부, 칼슘 부족하고 나트륨 섭취량 많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임산부, 칼슘 부족하고 나트륨 섭취량 많아

기사입력 2014.02.20 11:0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임신부 1일 에너지 섭취량, 권장량의 82%
 
대표이미지 copy.jpg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임산부의 에너지 섭취량과 칼슘, 철 섭취량은 부족한 반면 나트륨 섭취량은 높은 것으로 나타나 균형 잡힌 영양소 섭취가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임산부 2,048명의 에너지 섭취량을 조사한 결과 임신부의 1일 평균 에너지 섭취량은 1,915kcal로 권장량의 82.5%수준이었으며, 수유부의 경우 2,100kcal로 권장량의 92.2%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임신·수유부 10명 중 2명이 아침을 거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아침식사를 통해 부족한 에너지 및 영양소 공급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영양소 섭취량 분석 결과 임신부의 경우 칼슘과 철의 섭취량이 하루 권장량(칼슘 930mg, 철 24mg) 대비 각각 60.5%와 58.8% 수준으로 나타났다.
 
수유부의 경우 칼슘 섭취량이 하루 권장량(1,020mg) 대비 62.8%에 불과하여 식품이나 식이보충제를 통한 보충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임신·수유부의 나트륨 섭취량은 일반 가임기 여성과 마찬가지로 하루 권고량(2,000mg) 대비 200% 이상으로 과다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임신부는 나트륨 과다 섭취 시 고혈압으로 인한 부종 등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섭취에 주의해야 한다.
 
그 밖에 임신·수유부의 신체활동량을 조사한 결과 대다수의 임신·수유부가 1주일에 중증도 이상의 신체활동을 전혀 안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유 수유 시 월 평균 0.4kg의 체중 감소를 보여 임신 전 체중으로의 자연스런 회복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