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입춘(立春)부터 '진짜' 봄까지 얼마나 걸리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입춘(立春)부터 '진짜' 봄까지 얼마나 걸리까?

기사입력 2014.02.04 08:2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현대건강신문] 입춘은 24절기 중 첫째 절기로 대한(大寒)과 우수(雨水) 사이에 있는 절기이다.
 
양력 2월 4·5일이며 이날부터 새해의 봄이 시작된다고 한다. 그래서, 대문이나 문설주에 “입춘대길 건양다경(立春大吉 建陽多慶)”과 같은 글귀를 써 붙이고 한 해의 복(福)을 기원하기도 한다.
 
그러나 실제로 입춘 무렵은 겨울추위가 여전한 때라서 “입춘에 오줌독 깨진다” “입춘 추위에 김칫독 얼어 터진다” 같은 속담이 전해 내려오고 있다. 그렇다면 입춘에서 실질적인 봄까지는 얼마나 걸리는 것일까?
 
봄의 시작이 언제인가에 대해서는 여러 측면에서 설명할 수 있다.
 
일반적인 계절구분에 따르면 3·4·5월이 봄이므로 3월 1일을 봄의 시작으로 볼 수 있다. 24절기에 의하면 입춘(2월 4·5일)을, 천문학적으로는 춘분(3월 20·21일)을 봄의 시작이라고 본다. 기상학에서는 일평균 기온이 5도 이상으로 올라가는 때를 봄의 시작으로 보는 견해가 유력하다.
 
서울의 경우, 1981~2010년 기간의 기후평년값에 의하면, 입춘은 일평균기온이 가장 낮은 때인 1월 25일(-2.8도)로부터 10~11일이 지난 시점이며, 평균기온이 -1.5도로 기상학적으로는 완연한 겨울이다. 일평균기온이 5도 이상으로 올라가는 때는 3월 12일로 입춘으로부터 36~37일 후가 된다.
 
1981~2010년 기간의 입춘의 지역별 평균기온은 강릉 1.0도, 청주 -1.9도, 광주 0.7도, 부산 3.1도, 제주 5.2도였고, 5도 이상 올라가는 시기까지 강릉은 33~34일, 부산은 7~8일 걸렸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