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남수단 유혈 사태로 이재민 긴급 구호 필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남수단 유혈 사태로 이재민 긴급 구호 필요

기사입력 2013.12.27 11:1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1.gif▲ 15일 저녁부터 18일 아침까지 남수단의 수도 주바에서 벌어진 유혈사태 이후, 인도주의 의료 구호 단체인 국경없는의사회는 부상자와 이재민들에 대한 긴급구호에 착수했다.

 
[현대건강신문=김형준 기자] 15일 저녁부터 18일 아침까지 남수단의 수도 주바에서 벌어진 유혈사태 이후, 인도주의 의료 구호 단체인 국경없는의사회는 부상자와 이재민들에 대한 긴급구호에 착수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주바의 실향민 지원을 시작으로 벤티우와 나시르에서 부상자 치료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22일, 약 2만 명의 사람들이 UN 남수단임무단 주둔지로 대피했으며, 도시 곳곳에도 이재민들이 모여들었다. 이들은 두려움에 떨고 있으며, 집으로 돌아가는 것을 꺼리고 있다.
 
종그레이 주의 보르, 유니티 주의 벤티우, 나시르, 이다 지역에서도 폭력에 따른 실향민 집결이 지속적으로 보고되고 있는 만큼, 국경없는의사회는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남수단의 여러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지만, 현재로서는 전반적인 상황과 이재민 지원 사항에 대한 정확한 파악이 어려운 상태이다.
 
폭력사태가 발생하기 전에도 남수단 내 인도주의 상황은 심각했으며, 의료 서비스에 대한 접근성 또한 열악했다. 하지만, 이번 무력 충돌로 인해 인도주의 상황과 의료 접근성 모두 더욱 악화되었다.
 
인도주의 의료 구호단체로써 국경없는의사회는 현 상황에 큰 우려를 가지고 있다.
 
남수단 현장 책임자인 마이클 화이트(Michael White)는 “내전에 봉착한 주민들의 상황이 매우 우려됩니다. 지난 30년간 남수단에서 활동해 온 국경없는의사회는 현재 난관에 처한 주민들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최대한으로 응급 구호를 하고 있습니다”라고 전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남수단 내 12개의 활동을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상황이 변동됨에 따라치안 상황에 맞게 활동을 유동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필요시 응급구호팀을 즉시 파견할 준비를 갖추고 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