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마늘종, 대사증후군 개선 효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마늘종, 대사증후군 개선 효과

기사입력 2013.08.16 12:3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농진청, 동물실험 결과 고지혈증-고혈압 개선 확인
 
[현대건강신문] 반찬으로 즐겨먹는 마늘종이 대사증후군 개선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사증후군이란 여러 가지 신진대사와 관련된 질환이 함께 동반된다는 의미로 고중성지방혈증, 낮은 고밀도콜레스테롤, 고혈압과 당뇨병을 비롯한 당대사 이상 등 각종 성인병이 복부비만과 함께 동시 다발적으로 나타나는 상태를 말한다.
 
농촌진흥청은 마늘종의 대사증후군 개선 효과 탐색을 위한 동물실험에서 마늘종이 체중을 줄여주고 혈중 지질 지표를 개선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고지방먹이를 먹여 비만을 유도한 생쥐를 대상으로 4주 동안 체중 kg당 250mg의 마늘종 추출물을 먹인 결과, 먹지 않은 생쥐와 비교해 체중은 9.6 %, 복부지방세포 크기는 38 % 가량 줄었다.
 
또한 혈중 지질 지표도 대폭 개선돼 △혈청 중성지질은 18.3∼22.6% △총 콜레스테롤은 14.0∼19.6 % 각각 줄었다. △공복혈당(21.8∼22.3 %) △혈중 인슐린(46.4∼60.7 %) △인슐린 저항성지표(43.9∼54.8 %) 등도 각각 줄었다.
 
마늘종 추출물 투여로 간의 중성지질과 총 콜레스테롤 농도도 각각 22.98∼26.7 %와 10.3∼17.2 %를 줄여 간 조직 내 지방 축적을 막았다.
반면, 변을 통한 중성지방의 배설은 약 1.6배 가량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마늘종은 3월 중순부터 5월 초순까지 마늘 알뿌리를 키우기 위해 잘라내는 부산물로, 제주 서귀포 대정·안덕지역, 경남 남해, 전남 고흥 등을 중심으로 재배되고 있다.
 
2012년 경남 남해군에서만 마늘종 경매량은 3,305톤에 달했으며, 경매금액도 90억 5,100만 원으로 집계돼 봄철 농가소득에 큰 몫을 차지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기능성식품과 김인혜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로 마늘종의 대사증후군 개선 효과가 확인됐다”라며 “앞으로 마늘종을 이용한 다양한 건강 기능 소재 개발을 통해 마늘 재배 농가의 소득증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현대건강신문 (http://www.hnews.kr| 발행일 : 1995년 6월 2
우)02577   서울시 동대문구 무학로 44길 4-9 101호 / 발행·편집 박현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여경남
대표전화 : 02-2242-0757 / 광고문의 : 02-2243-7997 |  health@hnews.kr
Copyright ⓒ 1995 hnews.kr All right reserved.
현대건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