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중소병원 최다 의료사고, 대장내시경 후 장천공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중소병원 최다 의료사고, 대장내시경 후 장천공

기사입력 2013.06.14 12:2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현대건강신문] 중소병원에서 발생하는 의료사고 중 대장내시경 후 장천공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해상 김진형 손해사정인은 14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중소병원협회 학술세미나에서 중소병원 의료사고의 유형을 소개했다.
김 사정인의 발표에 따르면 △대장내시경 후 장천공 △수술 후 장파열 △수면내시경 중 출혈 △각종 신경손상 △핫팩 화상 △수술 중 보비플레이트에 의한 화상 등 부위손상이 전체 사고의 40%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척추 수술 후 통증악화 △수술실패 주장 △장해 등 증상악화가 27%, △척추 수술 등 각종 수술 후 염증 △주사 후 염증 △폐혈성 쇼크 등 염증이 11%, △암·뇌수막염·후복막 기형종·골절·뇌경색 등의 오진 11% 순이었다.
 
병원에서 환자에 대한 설명 부족이 많다고 지적한 김 사정인은 "시간이 걸리더라도 환자에게 자세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사정인은 본인이 치료과정에서 겪은 사연을 소개하면서 "허리 치료 후 두통이 왔는데 나중에는 서 있지 못할 정도였다"며 "뇌척수액이
누출된 경우 였는데 이것은 술기상의 과오, 설명의 의무를 위반한 경우에 해당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사정인은 의료분쟁 예방을 위한 지침을 설명하면서 "일부 의료진이 민원이 발생한 뒤 진료 기록에 검사 결과를 (추가로) 적는 경우가 있는데 환자는 허위 위조하는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