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사진] 추억 속 긴다리소똥구리, 20여년 만에 모습 드러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사진] 추억 속 긴다리소똥구리, 20여년 만에 모습 드러내

기사입력 2013.06.12 11:1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1.gif▲ 소똥구리는 동물의 배설물을 이용하여 경단을 만드는 곤충으로 어린이들에게는 ‘파브르곤충기‘를 통해서 잘 알려져 있고, 어른들에게는 어릴 적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친숙한 곤충이다.

[현대건강신문]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은 1970년대에는 쉽게 볼 수 있었으나 지금은 보기 힘들어진 긴다리소똥구리(Sisyphus schaefferi)가 서식하는 있는 것을 강원도 영월에서 20여년 만에 확인했다고 11일 밝혔다.
 
소똥구리는 동물의 배설물을 이용하여 경단을 만드는 곤충으로 어린이들에게는 ‘파브르곤충기‘를 통해서 잘 알려져 있고, 어른들에게는 어릴 적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친숙한 곤충이다.
 
긴다리소똥구리류는 유럽, 중국, 몽골, 멕시코 등 전세계적으로 40종이 알려져 있지만 우리나라에는 1종만 기록되어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말똥구리, 꼬마쇠똥구리 등 다른 이름으로 불리기도 했으며 제주도를 포함한 한반도 전역에 분포 기록은 있으나 공식적인 기록으로는 1990년 강원도 철원과 양구에서 확인된 것을 마지막으로 최근까지 분포가 확인되지 않았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