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사진] 세계적 희귀 곤충 아까보시곱추털보톡토기 국내 발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사진] 세계적 희귀 곤충 아까보시곱추털보톡토기 국내 발굴

기사입력 2013.04.25 16:0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전 세계적으로 1속 1종만이 알려진 매우 희귀한 곤충류인 아까보시곱추털보톡토기(Akabosia)속의 ‘아까보시곱추털보톡토기(Akabosia matsudoensis Kinoshita)’가 우리나라에도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은 ‘자생생물 조사·발굴 연구’ 사업을 통해 일본 고유종으로 알려졌던 ‘아까보시곱추털보톡토기’가 국내에도 서식하고 있음을 처음으로 확인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환경부)

[현대건강신문] 전 세계적으로 1속 1종만이 알려진 매우 희귀한 곤충류인 아까보시곱추털보톡토기(Akabosia)속의 ‘아까보시곱추털보톡토기(Akabosia matsudoensis Kinoshita)’가 우리나라에도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은 ‘자생생물 조사·발굴 연구’ 사업을 통해 일본 고유종으로 알려졌던 ‘아까보시곱추털보톡토기’가 국내에도 서식하고 있음을 처음으로 확인했다고 25일 밝혔다.

생물자원관은 전북대학교 박경화 교수 연구팀 연구를 통해 우리나라에서는 강원도 춘천의 수변 습지에서 ‘아까보시곱추털보톡토기’가 살아가고 있음을 처음으로 확인했다.

‘아까보시곱추털보톡토기’는 몸에 털이 많이 나 있고 등이 꼽추처럼 굽어있다고 하여 이름 지어졌으며, 1919년 일본에서 최초로 발표된 이후 다른 나라에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톡토기(Collembola)는 우리 주변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곤충이지만 5mm 이하의 작은 크기와 주로 땅속에서 살아가는 특징 때문에 일반인에게는 매우 낮선 생물이다.

몸에 특유의 운동기관인 ‘도약기’가 있어 잘 튈 수 있으며 이러한 특성이 ‘톡톡 튀는 이’와 비슷하다고 해서 ‘톡토기’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주로 분해자인 균류나 박테리아, 이스트 등을 먹지만 이외에도 이끼류, 썩은 물질, 꽃가루 등을 먹고 살며, 대부분 토양에서 살고 있으나 낙엽이나 통나무, 변과 같이 분해가 덜 된 환경조건 또는 풀이나 꽃, 나무껍질 속에서 사는 종도 있다.

이러한 특징으로 인해 서식처가 넓고 다양해 동굴이나 고산대, 사막 등 거의 모든 지역에서 발견되며 깨끗한 해수나 담수, 심지어 남극에서도 발견된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