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강민경 피부 비결인 '5회 세안' 적절한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강민경 피부 비결인 '5회 세안' 적절한가?

기사입력 2013.04.10 08:1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현대건강신문] KBS '1대100'에 출연한 다비치 강민경씨가 '깨끗한 피부' 비결로 세안을 꼽았다. 강 씨는 "자기 전에 꼭 세수를 다섯번 해 피부를 닦는다"고 말했다.

피부과전문의들은 잦은 목욕이나 세안보다 적절한 보습이 피부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말한다.

미앤미의원 의료진은 "평소 피부 보습을 위해 잦은 목욕보다는 미지근한 온도의 물로 세안을 하고 세안 후 오일이나 로션으로 보습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요즘같이 밤과 낮의 기온차가 심해지고 공기 중 수분이 낮아 피부 수분이 빼앗기는 환절기에는 각질이 늘어나기 쉽고, 각질이 모공을 막게 되면 피부 트러블이 발생하는 원인이 된다.

공기 중 미세먼지나 황사가 피부 속까지 악영향을 미친다. 외출 뒤에는 피부에 달라붙은 먼지를 깔끔하게 제거할 수 있는 클렌저 제품을 선택해 충분히 닦아내는 것이 바람직하다.

하지만 피부 건강을 위해 사용하는 클렌저 사용이 피부 각질을 벗겨낼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임숙희 벧엘피부과 원장은 민감한 피부를 가졌다고 밝힌 환자들의 세안법을 살펴본 결과 △이들 환자들이 세안 시간이 길고 △세안시 물 온도를 높게하거나 △화장이 두껍지 않음에도 2,3중으로 세안을 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임 원장은 "문제 있는 세안법으로 각질제거를 강조하다 보면 피부 건강이 악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