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사진] 6년 만에 눈 속에서 핀 복수초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사진] 6년 만에 눈 속에서 핀 복수초

기사입력 2013.02.17 16:3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추위가 한풀 꺾인 14일, 다가올 봄을 먼저 알고 복수초(福壽草)가 눈 속에서 꽃잎을 밀어내는 모습이 관찰됐다. 한낮 영상의 날씨가 이어지면서 이날 오전 국립산림과학원이 있는 서울 홍릉숲의 복수초 한두 송이에서 꽃잎이 벌어지면서 노란 꽃술이 나왔다.

[현대건강신문] 추위가 한풀 꺾인 14일, 다가올 봄을 먼저 알고 복수초(福壽草)가 눈 속에서 꽃잎을 밀어내는 모습이 관찰됐다.

한낮 영상의 날씨가 이어지면서 이날 오전 국립산림과학원이 있는 서울 홍릉숲의 복수초 한두 송이에서 꽃잎이 벌어지면서 노란 꽃술이 나왔다.

복수초는 눈 속에서 꽃이 핀다고 해서 ‘설련화(雪蓮花)’, 얼음 사이로 피는 꽃이라서 ‘빙리화(氷里花)’나 얼음꽃, 새해 원단에 피는 꽃이라는 ‘원일초(元日草)’ 등으로도 불린다. 이

른 아침엔 꽃잎을 닫았다가 일출과 함께 펼치기 때문에 오전 11시쯤부터 활짝 핀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러나 오후 3시가 지나면 다시 꽃잎을 오므려서 늦은 호후에는 꽃을 보기 어렵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생태연구과 김선희 박사는 “복수초는 씨앗이 새싹을 틔운 뒤 6년 정도 지나서야 꽃을 피운다”며 “봄철에만 잠깐 모습을 드러내는 듯 보이지만 사실 몇 차례의 겨울과 인고의 시간을 견딘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