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1(금)
 

남성 비만유병률 4년동안 10% 넘게 증가, 척추질환 위협

[현대건강신문=김형준 기자] 술과 고기 등 고칼로리 식품을 많이 섭취하게 되는 연말에는 살이 찌기 쉽다. 최근 복지부에서 발표한 ‘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 국민의 비만 유병률은 34.2%로 전년보다 0.03% 포인트 증가했다. 특히 남성의 비만 유병률이 1998년 26.8%에서 37.7%로 10%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레스와 잦은 회식, 운동 부족으로 과도하게 살이 찌는 남성들이 크게 늘고 있는 것이다.

비만은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등 다양한 생활습관병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복부 비만이 심해지면 허리디스크 등 척추 건강까지 위협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실제로 척추관절 첨단 노원튼튼병원이 10월 한 달 동안 내원한 허리디스크 환자 208명(남자 86명, 여자 12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복부비만(허리둘레 남자 90cm, 여자 85cm 이상)에 해당하는 환자는 116명(56%)으로 절반 이상이었다. 특히 남성 복부비만-허리디스크 환자는 67명(58%)으로 여성(42%)보다 많았다.

노원튼튼병원 조태연 원장은 “복부에 지방이 과도하게 축적되면 몸의 무게 중심이 자연스럽게 앞으로 쏠려 등쪽의 척추가 복부 쪽으로 오목하게 들어가는 S라인 대신 허리를 구부정하게 한 자세가 편해진다. 이러한 자세는 오목하게 들어가야 할 요추의 곡선을 직선 또는 등 쪽으로 굽어지게 함으로써 요추와 디스크(추간판)에 압박을 줘 허리디스크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게다가 내장지방이 늘어나면 우리 몸의 내장기관을 담고 있는 복강 속의 압력이 높아져 척추와 추간판을 자극하게 된다. 디스크가 지속해서 압박과 자극을 받으면 척추 뼈 중에서 가장 약한 부위가 부러지면서 앞으로 밀려 나가게 되고, 어긋난 부위의 척추가 신경을 압박해 통증을 일으키는 허리디스크가 되는 것이다.

비만인 사람은 대개 근육보다 지방이 많고 근력이 약해져 있어 근육이 척추를 제대로 지탱해주지 못해 디스크에 걸릴 확률이 더 높다. 튀어나온 디스크가 신경을 자극하면 허리 통증과 함께 다리가 저린 증상이 나타날 수 있고 아침에 잠자리에서 일어날 때나 저녁에 누울 때 통증이 심해질 수 있다.

치료를 위해선 복부비만을 해결하는 게 먼저다. 식이요법과 함께 체중감량에 효과적인 유산소 운동, 허리 근육을 강화시키는 운동을 병행해야 한다.

요즘같이 기온이 낮을 때 추천할 만한 유산소 운동은 걷기 운동이다. 비교적 가벼운 운동이기 때문에 요통 환자나 허리디스크 환자가 해도 무리가 없으며 관절이 손상될 염려도 없다. 단 너무 오래 걸으면 다리 쪽으로 통증이 올 수 있으므로 하루에 30분 정도가 적당하다. 아쿠아로빅이나 수영 등 부력을 이용해 무릎이나 척추에 무리를 덜 주는 운동도 좋다. 운동 효과가 높아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근육 강화에도 효과적이다.

조태연 원장은 “무엇보다 평소 건강한 식습관과 꾸준한 운동으로 복부비만을 예방하는 게 중요하다”며 “허리 통증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내버려둬 디스크 수술까지 하는 경우가 있는데, 증상이 지속될 경우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과 그에 맞는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갑자기 뱃살 불어난 김과장, 허리디스크 주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