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저출산 해결 첫걸음, 이른둥이 건강하게 키우기부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저출산 해결 첫걸음, 이른둥이 건강하게 키우기부터”

기사입력 2012.10.31 16:0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대한신생아학회(회장 배종우)는 세계 미숙아의 날을 맞아 이른둥이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지원을 높이기 위해 ‘제 1회 이른둥이 희망찾기’ 대국민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대한신생아학회, 제1회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 전개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대한신생아학회(회장 배종우)는 세계 미숙아의 날을 맞아 이른둥이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지원을 높이기 위해 ‘제 1회 이른둥이 희망찾기’ 대국민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이른둥이’란 ‘미숙아’의 한글 새 이름으로, 2.5kg 미만 또는 재태기간 37주 미만으로 태어난 ‘세상에 빠른 출발을 한 아기’를 뜻한다. 이른둥이는 면역체계가 약하고, 신체장기 가 미숙한 상태로 태어나기 때문에 호흡기를 비롯한 여러 장기에 다양한 합병증을 일으킬 위험성이 높아 적절한 치료와 보살핌이 필요하다.

대한신생아학회는 11월 17일 세계 미숙아의 날을 전후해 △이른둥이 희망찾기 수기공모전 △캠페인 홍보대사 위촉 △공식 캠페인 송 제작 △캠페인 사이트 오픈 △이른둥이 관련 강좌 △이른둥이 희망찾기 행사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캠페인 공식 홈페이지인 이른둥이 희망찾기 사이트(www.preemielove.or.kr)에서는 이른둥이 건강 및 양육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한다. 캠페인 기간인 11월 5일부터 11월 17일까지 이른둥이 부모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소아과 전문의 상담 게시판이 운영된다. 사이트를 통해 이른둥이 희망찾기 수기 공모전, 홍보대사, 캠페인송, 이른둥이 희망찾기 행사 등 다양한 캠페인 소식도 찾아볼 수 있다.

▲ 대한신생아학회의 이른둥이 건강강좌 일정.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에는 가수 김현철씨가 홍보대사로 참여하며 이른둥이 자녀와 부모, 의료진과 함께 캠페인 송을 녹음해 무료로 배포할 예정이다. 특히, 11월 9일부터 24일까지 캠페인 웹사이트와 올레 뮤직 사이트(www.ollehmusic.com)에서 캠페인 송 음원을 무료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올레 뮤직 사이트에서는 무료 스트리밍, 벨소리, 컬러링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학회는 조성한 기부금을 도움이 필요한 이른둥이 가정에 전달할 예정이다.

또한, 11월 11일에 열리는 ‘이른둥이 희망찾기 행사’에는 정관계인사, 학회 의사 및 간호사, 이른둥이 가정이 함께 모여 홍보대사 위촉, 수기공모전 시상 및 이른둥이 건강 검진과 건강강좌, 체험 부대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11월 7일까지 이메일(preemielove@hanmail.net)을 통해 참석자 이름, 연락처, 참석인원에 대한 정보를 보내 행사 참여 신청을 하면 선착순으로 사전 접수가 가능하다.

대한신생아학회 배종우 회장은 “심각한 저출산 시대, 지난해 출생한 이른둥이는 2만8097명, 전체 출생아의 6%로 해마다 이른둥이 출산율은 점점 증가하는 추세이지만, 이른둥이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지원책은 미흡한 상황”이라면서, “캠페인을 통해 이른둥이 가정에 올바른 건강 정보를 전달하고, 자신감과 희망을 주며, 저출산 문제 해결의 일환으로 우리 사회가 이른둥이를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키워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캠페인의 전국적인 확산을 위해 10월 25일부터 11월 21일까지 전국 5개 병원에서 이른둥이 건강 관리에 대한 무료강좌도 진행된다. 각 병원별 자세한 일정은 하단표를 참고하면 된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현대건강신문 (http://www.hnews.kr| 발행일 : 1995년 6월 2
우)02577   서울시 동대문구 무학로 44길 4-9 101호 / 발행·편집 박현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여경남
대표전화 : 02-2242-0757 / 광고문의 : 02-2243-7997 |  health@hnews.kr
Copyright ⓒ 1995 hnews.kr All right reserved.
현대건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