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침이 폐에 있는 이유 궁금하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침이 폐에 있는 이유 궁금하다"

기사입력 2011.04.30 08:3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울대병원 성명훈 교수 "들어간 이유 알 수 없어"

서울대병원은 29일 브리핑을 통해 지난 18일 흉통으로 입원해 진료를 받은 노 전 대통령의 몸속에서 발견된 이물은 한방침이었다고 밝히고, 제거한 침을 공개했다.

이번 시술을 진행한 성명훈 교수(위 동영상 발언자)는 “현재 환자는 생명에 지장이 없고 건강을 회복중이며, 수술에 따른 합병증이 없으면 곧 퇴원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성 교수는 “침이 어떻게 폐까지 들어갈 수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알 수 없다”며 “환자가 오랫동안 침 시술을 받아온 것으로 확인돼 언제 어떠한 경로로 유입됐는지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